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은행, 해외투자자에 우리금융 주식 2.7% 매각

최종수정 2019.03.22 09:14 기사입력 2019.03.22 09: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우리은행은 22일 주식시장 개장 전 시간외 대량매매 방식(이하 '블록세일')으로 보유중인 우리금융지주 지분 2.7%(1834만6782주)를 해외 기관투자자들에게 전량 매각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우리금융지주의 해외투자자 지분율은 지난 2월13일 우리금융지주 재상장일 당시 27.5%에서 30.2%로 높아지게 됐다.

이번 블록세일에는 미국(57.4%), 아시아(30.9%), 유럽(11.7%) 등 전 세계 주요 기관투자자들이 매각 물량의 3배가 넘는 약 7억5000만달러(약 8460억원)를 참여, 예정된 최대 물량을 성공적으로 매각할 수 있었다.


새로 출범한 우리금융지주의 경영실적 및 향후 비은행부문 확대를 통한 기업가치 상승에 대한 시장의 신뢰와 기대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으로 그간 우리금융지주 주가 상승의 걸림돌이었던 대기물량 부담도 해소,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보유 주식 매각을 통해 우리은행과 우리금융지주의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이 각각 18bp, 10bp 상승하는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