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대학생들과 '지속가능한 미래' 함께 만든다

최종수정 2019.03.22 10:00 기사입력 2019.03.22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LG전자가 대학생을 대상으로 ‘사회적 책임’에 대한 인식을 심어주기 위한 목적으로 인재 육성 프로그램인 ‘러브지니’를 진행한다.


LG전자는 22~23일 양일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와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러브지니 6기 발대식을 진행한다. 발대식에는 이번에 새로 선발된 대학생 32명이 참석한다.

2014년 시작한 러브지니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매년 운영하는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인재 육성 프로그램이다. 선발된 학생들은 8월 중순까지 약 5개월 동안 ▲노동, 인권, 윤리, 환경, 안전보건, 사회공헌 등 CSR에 관한 체계적인 교육 및 멘토링을 받고 ▲사회적 이슈에 대해 스스로 고민하고 기획한 CSR 활동을 실행하며 ▲LG전자 사업장 외에도 LG소셜캠퍼스가 지원하는 기업을 방문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한다.


LG전자는 1000여 명의 지원자 중 서류전형과 심층면접을 거쳐 32명의 대학생을 선발했다. 이들 중 활동 성적이 우수한 대학생을 선정해 해외법인 및 CSR 현장을 방문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 러브지니 수료자 전원에게는 LG전자 신입사원 입사 지원 시 가산점을 부여한다.


배두용 LG전자 세무통상그룹장 부사장은 “다양한 연령층을 대상으로 사회적 책임을 이해하고 실천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