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산둥성에 해상원전 착공 추진…"허가는 아직"

최종수정 2019.03.22 07:24 기사입력 2019.03.22 07: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중국이 한국과 가까운 산둥성에 바다에 떠서 전기를 생산하는 원자력 발전소를 착공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21일 환구시보 등 중국 언론에 따르면 중국핵공업그룹(CNNC) 산하 중국핵동력연구설계원의 뤄치(羅琦) 원장은 "산둥성 옌타이(煙台)시 앞바다에서 바지선에 실은 해상원전을 연내 착공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며 "대형 바지선에 중국핵동력연구설계원이 개발한 원전 설비인 ACP100S를 탑재하는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중국동력연구설계원은 2010년부터 해상원전 설비 연구에 들어가 현재 100% 자체 기술로 안전한 설비를 구축할 수 있는 능력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해상원전 구축은 중국 정부의 허가가 필요한 사안으로 아직 정부가 이를 최종적으로 결정하지는 않았다.


중국이 설치를 추진 중인 해상원전의 정확한 규모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지상에 지어지는 일반적인 원전의 10분의 1가량의 비교적 소형 규모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그린피스를 비롯한 환경단체들은 해상원전을 '핵 타이태닉', '떠다니는 체르노빌'이라고 부르며 작은 규모의 해상원전에도 안전성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