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토부, 4개 국적항공사에 과징금 33.3억 부과…아시아나·제주항공 12억

최종수정 2019.03.08 11:00 기사입력 2019.03.08 11:00

댓글쓰기

음주적발 재심 '진에어 조종사?제주항공 정비사' 자격정지 확정

국토부, 4개 국적항공사에 과징금 33.3억 부과…아시아나·제주항공 12억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국토교통부가 '제2019-1차 항공분야 행정처분심의위원회'를 열고 4개 항공사에 과징금 33억3000만원을 부과했다고 8일 밝혔다.


특히 이번 심의는 음주 상태에서 항공업무를 수행하려다 적발됐던 진에어 조종사와 제주항공 정비사에 대한 자격증명 효력정지 90일, 60일 원처분을 확정했다.


아시아나항공은 12억원의 과징금을 부과 받았다. 행정처분심의위원회는 아시아나항공에 대해 타이어압력 감소 결함에 대한 조치미흡(6억원)과 B747 연료계통결함 정비기록 미흡(6억원) 등을 이유로 과징금 12억원, 관련 정비사 2명에게는 자격증명 효력정지 각 15일을 부과했다. 착륙 중 항공기 후방동체가 활주로에 접촉한 티웨이항공에 과징금 3억 원, 음주상태에서 항공업무를 수행하려한 정비사에 대한 관리 소홀로 제주항공에 과징금 2억 1천만 원을 각각 확정하였다.


브레이크 냉각시간 미준수로 이륙을 중단한 제주항공도 과징금 12억원을 부과 받았다. 해당 조종사 2명과 정비사에게는 자격증명 효력정지 각 30일 처분이 내려졌다. 위험물 교육일지를 거짓 작성?제출한 이스타항공에 과징금 4억2000만원, 관계자 3명에게는 과태료 각 100만원을 부과했다. 아울러 항공종사자 신체검사증명서 발급 시 부정행위로 적발된 조종사에게는 2년간 항공신체검사증명 발급을 불허하기로 심의?의결했다.


국토 부 관계자는 "앞으로 국민들이 안전하게 항공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항공사에 대한 안전감독 활동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면서 "안전법규 위반이 확인될 경우에는 엄중하게 처분해 유사 위규 사례가 재발 하지 않도록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