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사람]유동균 마포구청장 '제로페이 챌린지' 릴레이...박원순 시장 지목

최종수정 2019.02.21 07:26 기사입력 2019.02.21 07:26

댓글쓰기

마포구, 제로페이 결제 릴레이 방식 ‘제로페이 챌린지’ 시작...마포구 공무원 250명 동참 열기 계속 가맹점 1달 만에 배( 1066곳→2499곳) 이상 증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유동균 마포구청장이 제로페이 활성화를 위해 처음으로 시작한 ‘제로페이 챌린지’(Zero-pay Challenge)가 열기를 더해가고 있어 주목된다.


지난 14일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제로페이 활성화를 위해 마포가 먼저 팔을 걷어붙인다는 코멘트와 함께 제로페이 결제 릴레이 방식의 ‘제로페이 챌린지’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망원시장에서 제로페이로 결제하는 모습을 담아 페이스북에 올린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다음 주자로 박원순 서울시장과 마포구 소속 공무원 등 3명을 지목했다.


바톤을 넘겨받은 박원순 서울시장은 즉각 화답했다. 48시간 이내 미션을 수행해야 하는 규칙에 따라 지난 15일 박 시장은 서울시청 앞 커피숍을 찾았다.


제로페이 결제 미션을 완료한 박원순 시장은 이어 이훈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과 김현정 서울시 홍보대사, 이재광 한국가맹점 점주협의회 회장 등을 다음 주자로 지목했다.

이후 제로페이 챌린지는 각계 인사와 함께 서울시청 직원 등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사람]유동균 마포구청장 '제로페이 챌린지' 릴레이...박원순 시장 지목


최초 출발지인 마포구의 열기는 더욱 뜨겁다.


14일 유동균 구청장의 최초 미션 이후 20일까지 구 소속 공무원 250여 명이 제로페이 챌린지에 동참했다.


참여를 위해 나선 마포구 공무원들은 남다른 의견도 내보였다.


임태순 보건행정과장은 “제로페이의 장점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서 일반 신용카드와 비슷한 모양의 제로페이 카드를 출시하면 좋을 것 같다”며 “연령이 높을수록 스마트폰 사용보다는 실물 카드를 선호하기 때문에 결제방식을 다각화 하는 것은 경쟁력을 확보하는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포1번가정책추진단에서 근무하는 정혜민 주무관은 “은행 앱의 공인인증서 로그인 절차를 거쳐야 하는 방식 말고 비밀번호만 입력하면 되는 네이버페이와 같은 방식은 사용이 보다 편리하다”고 말했다.


[이사람]유동균 마포구청장 '제로페이 챌린지' 릴레이...박원순 시장 지목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