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행 내부 직원들조차 외면…시작부터 헛도는 노동이사제

최종수정 2019.02.19 14:51 기사입력 2019.02.19 11:08

댓글쓰기

대통령 공약 사항이었지만…실현 가능성 없어 '보여주기용' 비판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박지환 기자] 은행권 노동조합이 추진하는 노동이사제가 정작 내부 직원들의 외면을 받고 있다. 실현 가능성이 사실상 제로인 데다 내부에서조차 흥행이 안되다보니 '찻잔 속 태풍' 마저도 쉽지 않을 전망이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앞서 노동이사제 추진 방침을 밝힌 IBK기업은행 노조는 오는 22일까지 사외이사 후보 추천을 받고 있지만 마땅한 후보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기업은행 노조 관계자는 "유력인사 10명 이상을 추천받길 원하는데 아직까지 큰 관심을 끌만한 후보가 접수되지 않은 상황"이라며 "1만명에 가까운 조합원들 중 노동이사제에 관심이 있는 사람도 많지 않다"고 말했다.


노조가 인트라넷에 올린 노동이사제 도입 관련 게시물의 조회수도 극히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흥행 실패는 예견된 일이었다. 기업은행 지분 50.9%를 보유한 기획재정부는 노동이사제 도입 불가 입장이다. 도입 무산이 불 보듯 뻔한데 누군가 노조에 마땅한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할 이유도, 직원들이 관심을 가질 이유도 거의 없기 때문이다.

노동이사제 추진 초반부터 흥행에 빨간불이 켜지면서 기업은행 노조는 근로자 대표가 이사회에 참석해 발언권,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정관 변경을 추진하는 차선책도 진지하게 고민중이다.


KB금융 노조는 일찌감치 경영 및 지배구조 개입을 목적으로 주주제안을 통해 백승헌 변호사를 사외이사로 추천했지만 상황은 낙관적이지 않다. KB금융 노조의 노동이사제 도입은 삼수째지만 지난 두 차례와 같이 이번에도 주총에서 부결될 가능성이 높다. 노조에 부정적인 외국인 지분율이 70%를 넘어서다.


금융권 안팎에서는 KB금융, 기업은행 노조의 노동이사제 도입 추진을 놓고 실현 가능성도 없고 명분도 약한 '보여주기용'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직원들조차도 큰 관심을 보이지 않는 노동이사제를 무리하게 추진하는 것을 놓고 일각에서는 금융노조 내에서의 입지 강화, 차기 행보를 위한 노조의 정치적 포석이 깔려 있다는 비판도 적지 않다"고 지적했다.


당초 문재인 대통령 공약 사항이었지만 정부, 정치권도 이제는 큰 관심을 두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전날 금융권의 노동이사제 도입 의무화 필요성에 대해 "금융회사는 진입시 적격성 심사, 규제, 계열사 거래 제한, 영업활동 감독으로 대주주 전횡 방지 장치가 매우 잘 돼 있다"며 "근로자 권익보호 측면에서 특히 은행 쪽은 임금, 복지 등 근로 여건도 다른 산업보다 훨씬 양호해 이쪽에 먼저 도입할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국민은행 파업 사태를 놓고서는 은행원들이 처우에 걸맞은 서비스를 제공하느냐에 대한 금융 소비자의 의문을 남겼다고 꼬집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