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사노위 탄력근로제 회의, 민주노총 항의방문에 지연

최종수정 2019.02.18 15:15 기사입력 2019.02.18 15:15

댓글쓰기

18일 제8차 노동시간제도개선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리는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앞에서 민주노총 관계자들이 탄력근로제 반대 등 현수막을 들고 있다. 오후 1시 30분 열릴 예정이던 회의는 2시 35분이 넘도록 열리지 않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18일 제8차 노동시간제도개선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리는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앞에서 민주노총 관계자들이 탄력근로제 반대 등 현수막을 들고 있다. 오후 1시 30분 열릴 예정이던 회의는 2시 35분이 넘도록 열리지 않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 적용 문제에 관한 논의할 예정이었던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의 노동시간 제도 개선위원회 8차 회의가 민주노총의 반대에 지연되고 있다.


18일 민주노총은 경사노위 회의가 열릴 예정이었던 서울 종로 에스타워 경사노위 대회의실에 항의 방문해 "탄력근로 단위 시간 확대 추진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예상치 못한 민주노총의 항의 방문에 당초 오후 1시30분 열린 예정이었던 회의는 3시가 넘은 현재까지 열리지 못하고 있다.


경사노위 관계자는 "민주노총의 입장이 충분이 이해가 되고 의견을 받을 용의가 있다"며 "회의장이 정돈되면 회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주노총 관계자는 "회의를 방해하러 온 것은 아니다"며 "입장문을 위원장께 전달드리고 조용히 물러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