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올해 전기·수소차 2만5000대 시대…11일부터 보조금 접수

최종수정 2019.02.10 11:15 기사입력 2019.02.10 11:15

댓글쓰기

서울시, 올해 전기·수소차 2만5000대 시대…11일부터 보조금 접수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서울시가 올 연말 전기·수소차 2만5000대 시대를 연다. 지난해 전기차 1만대 시대를 만든 데 이어 올해 1만4000여 대를 추가 보급해 친환경차의 대중화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 보급물량은 과거 10년 간 보급한 누적대수(1만1512대)보다 많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오는 11일부터 '전기·수소차 민간 보급사업 1차 공고'를 실시한다. 1차 보급량은 전기차 4964대(승용 3620, 화물 444, 이륜 900), 수소차 58대다. 신청대상은 구매를 희망하는 개인, 기업, 법인, 단체, 공공기관이다.


서울시는 이번 1차 민간보급 공고에 이어 환경부 등 관계기관과 적극 협의해 국비를 추가로 신청, 배정받아 예산 확보 후 하반기에 2차 공고를 할 계획이다.


친환경차 보급 촉진을 위해 지원되는 구매보조금은 차량 성능과 대기환경 개선효과에 따라 전기승용차 기준 대당 1206~1350만원, 전기이륜차(경형) 200~230만 원을 차등 지원하고 수소차는 3,500만원(차량가액의 약 50%)을 정액 지원한다.


전기차는 총 1만3600대 보급이 목표다. 대기오염의 주요 배출 원인인 노후경유차를 전기차로 중점 전환하기 위해 전기승용차 9055대, 화물차 445대를 각각 보급한다. 대중교통의 경우 친환경차로 전환하면 대기질 개선효과가 더 큰 만큼 전기택시는 지난해 대비 30배(2018년 100대→올해 3000대), 대형버스는 약 3.3배(2018년 30대→올해 100대) 확대 보급한다. 골목골목을 누비는 생활밀착형 전기이륜차는 1000대를 보급한다. 수소차는 지난해 55대에서 올해 307대로 대폭 확대 보급한다.

또한 친환경차 증가에 따라 시민의 충전 이용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2022년까지 전기차 공용충전기 2000기, 수소차 충전소 11개소를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앞으로 늘어나는 충전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충전사업자, 차량제작사, 수소 특수목적법인(SPC) 등 민간자원을 활용해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고 특히 안전관리 등 적정 운영토록 할 계획이다.


올해 서울시 전기차 보급 지원정책의 주요 사항으로는 노후 경유차 등을 폐차하고 전기차로 전환 할 경우 대당 50만원을, 녹색교통진흥지역 거주자가 노후 경유차 등을 폐차하고 전기차로 전환 할 경우 대당 최고 100만원까지 추가 지원하는 것으로, 친환경차 보급 촉진을 통한 도심 미세먼지 저감과 온실가스 감축에 총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최근 미세먼지에 대한 시민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친환경차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며 “서울의 대기질 개선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친환경차 보급을 확산하여 시민의 환경권을 실현하는 것은 물론 이용 시민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충전 인프라 확충에도 더욱 힘써 나가겠다”고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