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 노량진수산시장 차량 진입로 폐쇄 두고 상인·수협 충돌

최종수정 2019.02.09 11:20 기사입력 2019.02.09 11:20

댓글쓰기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대치 중인 상인과 수협 직원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대치 중인 상인과 수협 직원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구 노량진수산시장 상인들과 수협이 차량 진입로 폐쇄를 두고 물리적 충돌이 일어나는 등 갈등을 빚고 있다.


경찰과 수협 등에 따르면 8일 오전 수협은 낙석과 붕괴 위험이 있다며 구 노량진수산시장 차량 출입로 네 곳에 콘크리트 차단벽을 설치해 차량 진입을 막았다. 이같은 조치에 반발한 상인과 노점상연합회 등 300여명은 오후 7시께부터 수협 직원들과 대치하며 거세게 항의했고 돌멩이와 박스 등이 투척 되는 등 물리적 충돌이 빚어져 수협 직원 3명이 부상해 여의도 성모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수협이 설치한 차단벽은 일부 부서진 상태다.

'함께 살자, 노량진수산시장 시민대책위원회'(시민대책위) 관계자는 "긴급 대책회의 결과 물차 등 차량 이동이 막히면 시장이 고사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했다"며 "지게차 두 대를 동원해 수협이 설치한 차단벽을 치우고 있다"고 밝혔다.


시민대책위 관계자는 "수협은 대화를 통한 합리적 해결이 아니라 상인들을 대상으로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며 "아직도 이런 일이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발생하고 있는 것이 놀랍다" 주장했다. 수협은 "출입로 차단 조치를 시작으로 구 시장 불법 상인들에 대한 불관용 원칙으로 법적 손해배상금 청구 및 추가적인 폐쇄조치를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