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대 기계전기 노동자 기계실 점거·파업…도서관 등 3개 건물 난방중단

최종수정 2019.02.07 19:52 기사입력 2019.02.07 19:52

댓글쓰기

노조 측 "처우 개선, 차별 폐지" 요구
청소·경비·소방 노동자도 파업 합류 예정

서울대 기계전기 노동자 기계실 점거·파업…도서관 등 3개 건물 난방중단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이정윤 수습기자] 서울대학교 내 기계·전기를 담당하는 노동자들이 7일 기계실을 점거하고 처우 개선을 요구하면서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민주노총 서울일반노동조합 서울대 기계·전기분회는 이날 낮 12시30분께 대학 행정관과 도서관 등 총 3개 건물 기계실에 조합원 40여명씩이 진입, 난방 장치를 끄고 점거 농성에 들어갔다.


이날 파업으로 중앙도서관과 행정관, 신공학관 등 3개 건물에 현재 난방이 중단된 상태다. 중앙난방 시스템이 아닌 자체 난방으로 운영되는 곳들은 난방 장치가 가동되고 있다.


노조는 대학에 ▲성실한 단체교섭 ▲중소기업 제조업 시중노임단가 수준의 임금 ▲복지수당 차별 폐지 ▲소송 취하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 노조는 오세정 신임 총장의 취임식 직후인 8일 오전 11시30분께 대학 행정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파업을 공식 선포할 계획이다.

노조 관계자는 "오세정 서울대 신임 총장이 교내 기계·전기 노동자들의 처우 개선 요구를 받아들일 때까지 파업을 이어갈 것"이라며 "지난해 정부의 정규직 전환 지침에 따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정규직화됐지만, 대학은 여전히 2년 전 비정규직 수준의 임금을 지급하고 있다"고 파업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노조는 "청소·경비 노동자는 현재까지도 최저임금 수준을 받고 있고, 복지수당 등 여러 고용조건에서 차별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노조는 이날 기계·전기분회의 파업을 시작으로 청소·경비·소방 등 시설관리직 노동자들이 추가로 파업에 합류할 예정이라고도 전했다.


특히 노조 측은 학교가 교섭에 성실히 응하지 않을 경우 수의과대학과 반도체 관련 연구실 등 난방이 필수적인 건물들에 대해서도 공급을 중단할 방침까지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서울대 관계자는 "학교 측 입장이 마련 되는대로 설명하는 자리를 갖겠다"고 설명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이정윤 수습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