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폼페이오 "김정은과 核 협상, 어렵지만 정해진 임무"

최종수정 2019.02.07 18:03 기사입력 2019.02.07 18: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6일(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핵무기 협상을 하는 도전이 어려울 것이라는 점을 알고 있지만 이것은 정해진 임무(it's the mission set)"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현지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대북 협상을 성공적으로 보느냐. 북한과 전쟁을 피했다는 대통령의 말이 맞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버락 오바마 전임 대통령이 정권 인수인계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 문제가 가장 큰 위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는 내용을 소개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오바마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대화에서 '그것이(한반도 문제가) 앞으로 재임 중 맞닥뜨릴 가장 큰 위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며 "나는 그러한 위협을 봤고, 당신도 봤다. 지금까지 수십 년 동안 미국 정부는 북한이 위협을 계속하도록 놔뒀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매우 직접적으로 접근했다"며 "우리는 가장 훌륭한 외교 전통에 따라 북한에 유엔 제재라는 국제적 연대를 구축해 실질적으로 압박했고, 이제 이런 기회를 갖게 됐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이달 말 베트남에서 김 위원장과 만나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했던 비핵화 약속을 이행하도록 하고, 그 대가로 북한 주민들에게 더 밝은 미래를 만들어 줄 것"이라며 "그렇게 할 준비가 완벽히 돼 있다"고 말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