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퍼인턴' 사원증 반납하는 첫 인턴 공개

최종수정 2019.02.07 19:30 기사입력 2019.02.07 19:30

댓글쓰기

'슈퍼인턴'에서는 첫 번째로 사원증을 반납하게 된 인턴이 공개된다. / 사진=Mnet

'슈퍼인턴'에서는 첫 번째로 사원증을 반납하게 된 인턴이 공개된다. / 사진=Mnet




7일 방송되는 Mnet '슈퍼인턴'에서는 첫 번째로 사원증을 반납하게 된 인턴이 발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스트레이 키즈 팀의 2019년 컨설팅 발표가 공개된다. JYP 아티스트의 팬이라고 밝혔던 고등학생 인턴 강하윤이 속한 스트레이 키즈 팀은 첫 출발부터 아티스트에 대한 막강한 정보력을 바탕으로 막힘없이 발표를 준비한다.


스트레이 키즈 팀은 팬과 아티스트가 효과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다각도로 고민했고, 발표 현장에 참석한 스트레이 키즈 멤버들은 컨설팅 내용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해 인턴들의 과제 결과에 관심이 모아진다.


또한 아쉽게 첫 번째로 사원증을 반납하게 된 인턴이 발표된다. 결과 발표에 앞서 박진영은 과제 수행 과정에서 개개인의 창의성과 팀워크 등의 기본적인 능력을 보기 위해 인턴들에게는 다소 어려울 수 있었던 아티스트 컨설팅 과제를 진행했다고 설명한다.


박진영은 인턴들의 아쉬웠던 점을 한 명 한 명 섬세하게 짚어주며 아쉽지만 첫 번째 과제에서 인턴 과정을 종료하게 된 인원을 공개하고, 이 과정에서 인턴들은 자신들의 부족했던 점을 반성하며 크게 성장하는 시간을 갖는다.

Mnet '슈퍼인턴'은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취업을 원하는 구직자들에게 공정한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JYP 내부 과제 수행 과정을 거치고 있는 신입 인턴 중 최종 합격자는 JYP의 정규직으로 채용된다. 이날 오후 8시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