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다음달 광화문 세월호 천막 철거…서울시, 기억공간 조성"

최종수정 2019.02.05 20:09 기사입력 2019.02.05 20: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서울시가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돼 있는 세월호 천막을 다음달 중 철거한다. 서울시는 이 공간에 '기억공간'을 조성해 운영할 방침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5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희생자 304명 합동분향소' 설 합동 차례에 참석해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한 뒤 이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공간을 완전히 새롭게 구성해서 서울시가 기억의 공간,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위한 그런 공간으로 작게 구성하는 쪽으로 유가족과 협의 중"이라며 "참사 5주기가 되는 4월 전에 공간 구성을 마치도록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합동 차례 행사를 개최한 '4·16연대' 관계자는 "4·16 가족협의회는 광화문 분향소 304명의 영정을 머지않은 시기에 옮길 것이며 5주기가 되기 전 3월에 시민을 위한 광화문 기억공간이 개관하도록 서울시와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음달 안에는 영정을 옮기는 제례를 거쳐 천막을 철거하는 등 공간 재구성을 위한 작업을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2014년 4월 세월호 침몰 참사가 발생한 지 약 3개월 뒤인 같은 해 7월14일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면서 광화문에 처음 천막을 설치했다. 이 천막은 태풍, 교황 방문 등의 사유로 일시 철거됐을 때를 제외하면 광화문광장에서 줄곧 자리를 지켜왔다.


하지만 지난달 21일 서울시가 새 광화문광장 밑그림을 발표한 이후 세월호 참사 추모 천막은 기억 공간으로 탈바꿈될 것으로 예상돼 왔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