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검찰, 트럼프 취임준비위 수사 본격화…자금 내역 등 요구

최종수정 2019.02.05 13:43 기사입력 2019.02.05 13:4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준비위원회의 자금 유용 혐의를 수사하는 미국 연방 검찰이 취임준비위에 자금 관련 자료를 공식적으로 요구했다. ABC 방송 등 현지 매체들은 4일 뉴욕 남부 연방 검찰이 취임준비위에 대한 수사의 일환으로 고액 기부자와 그에 대한 혜택 및 기부금 사용 내역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취임준비위 대변인과 변호인 등은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검찰이 발부한 자료 제출 요구서를 수령해 이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요구한 자료는 기부자 및 행사 참석자 명단과 취임준비위가 관련인들에게 제공한 혜택 및 지출 등에 관한 문건이다. 지난해 4월 연방수사국(FBI)이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였던 마이클 코언을 수사하다가 취임준비위 자금 의혹과 관련된 녹취록을 확보하면서 수사가 구체화됐다. 이 녹취록에서 트럼프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의 자문 역할을 했던 스테파니 윈스턴 울코프는 취임준비위의 자금 집행 방식에 대해 우려를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취임준비위의 세금 관련 서류에는 울코프가 이끄는 'WIS 미디어 파트너스'에 2580만 달러가 집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ABC 방송이 입수한 내부 문건에 따르면, 취임준비위는 취임선서에 앞서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에서 열린 저녁 만찬과 공연에만 150만달러(약 16억7000만원)를 썼다. 연방 검찰은 취임준비위가 모금한 자금을 위법하게 집행했는지, 기부에 트럼프 행정부에 대한 접근이나 영향력 행사, 정책적 혜택 등 대가성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