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직장인, 이번 설에 45만8000원 쓴다…평균 4.3일 쉬어

최종수정 2019.02.04 06:00 기사입력 2019.02.04 06:00

댓글쓰기

직장인, 이번 설에 45만8000원 쓴다…평균 4.3일 쉬어


[아시아경제 이은결 기자] 직장인들은 이번 설에 평균 4.3일을 쉬면서 약 45만8000원을 지출할 것으로 나타났다.


휴넷이 직장인 940명을 대상으로 설 연휴 계획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직장인들은 연휴기간 45만8000원 가량을 소비할 계획이다. 지난해 설 예상 비용(54만4000원)보다 8만6000원 가량 감소했다.

지출 예상 금액은 '30만원 이상~50만원 미만'이 29.1%로 가장 많았다. 이어 '10만원 이상~30만원 미만'(24.9%), '50만원 이상~70만원 미만'(17.3%), '70만원 이상~100만원 미만'(12.7%), '10만원 미만'(8.9%), '100만원 이상'(7.2%) 순이었다.


지출 비용은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기혼은 평균 52만8000원을, 미혼은 평균 33만6000원을 예상해 기혼자가 미혼자보다 19만2000원을 더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연휴에 직장인들은 평균 4.3일을 쉰다. 5일을 쉰다는 직장인이 36.4%로 가장 많았다. 이어 3일(28.1%), 4일(17.1%), 6일 이상(13.6%), 2일(5.3%), 1일(1.8%), '하루도 쉬지 않는다'(0.9%) 순이었다.

기업 규모별로는 외국계 기업이 평균 4.8일로 가장 길게 쉰다. 공기업 4.6일, 대기업 4.4일, 중견기업 4.2일, 중소기업 4일 순으로 쉬는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의 설 상여금 지급 유무를 묻는 질문에는 '안준다'(44.3%)와 '준다'(43.4%)가 비슷하게 나왔다. '모르겠다'는 응답은 12.3%다. 대기업, 외국계기업, 공기업은 상여금을 지급한다는 비중이 높았으나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은 지급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평균 이상이다.


지출 예산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항목은 '부모님·가족 용돈'이었다. 응답자 절반(50.0%)이 이를 꼽았다. 이어 '선물 구입'(15.9%), '차례상차림'(11.6%), '교통비'(10.7%), '여행비용'(9.1%) 순이었다.


설 연휴에 주로 할 일(복수 응답)은 '고향?친지 방문'이 60.4%로 가장 많았다. 집에서 휴식하겠다는 의견도 54.9%를 차지했다. 이어 '여가·문화생활'(22.6%), '국내여행'(11.1%), '근무'(8.5%), '해외여행'(4.7%), '이직준비'(3.8%) 등이 있었다.




이은결 기자 le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