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현대상선에 3000억 정책자금 추가 수혈

최종수정 2019.01.29 11:05 기사입력 2019.01.29 11:05

댓글쓰기

단독[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현대상선에 3000억원 규모의 정책자금이 추가 수혈될 전망이다.


29일 한국해양진흥공사와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과 해양진흥공사가 함께 3000억원 규모로 현대상선의 자금을 지원키로 하고 구체적인 시기와 방식을 저울질하고 있다.


해양진흥공사 관계자는 "지난해 삼일회계법인의 현대상선 경영 실사보고서를 토대로 1조3000억원가량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나 우선 1조원을 지원했으며 추가로 3000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라며 "1조원 지원할 때와 마찬가지로 산업은행과 50%씩 분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일회계법인의 실사 결과, 현대상선 부채는 올해 3조3000억원을 넘어 자본잠식 상태에 빠질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지난해 4월 '한국해운 재건 5개년 계획'을 발표하고 현대상선 경영 정상화를 위해 필요한 자금 지원을 순차적으로 진행키로 했다.


해양진흥공사는 한진해운 파산 후 해운업 재건을 위해 지난해 7월 출범한 공공기관이다. 국내 해운사에 대해 선박 발주와 금융 지원 등을 담당한다.

현대상선에는 산업은행과 해양진흥공사의 관리단이 파견돼 있다. 또 다른 해양진흥공사 관계자는 "파견 관리단에서 필요한 자금의 구체적 규모와 시기를 결정해 신속한 의사결정이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3000억원의 자금 지원은 늦어도 올해 상반기 중에는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2022년까지 현대상선의 필요 자금은 6조원을 넘어서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 중 현대상선이 자체적으로 조달하지 못하는 부분에 대해 정책자금을 지원한다는 게 정부의 방침이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해운 재건 5개년 계획에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6조원 정도의 재원이 소요되는 것으로 봤다"면서 "신규 투자를 위해 6조원이 필요한데 정책자금이 얼마나 들어가야할 지는 더 면밀히 파악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일률적으로 해운 업황을 말하기는 어렵지만 여전히 컨테이너 부문 위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