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천리안 위성 2A호가 최초 관측한 지구의 모습 공개

최종수정 2019.01.29 10:05 기사입력 2019.01.29 10:05

댓글쓰기

천리안 위성 2A호 천연색 컬러영상 [사진=기상청 제공]

천리안 위성 2A호 천연색 컬러영상 [사진=기상청 제공]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기상청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6일 12시10분 천리안 위성 2A호가 촬영한 첫 영상을 국가기상위성센터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지상국에서 수신하는 데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천리안 위성 2A호는 천연색 컬러로 첫 영상을 보냈다. 영상에서는 구름이 없는 지역의 지형 형태가 선명하게 보였다. 또한 호주와 중국 내륙지역은 사막 지역으로 인해 주변 지역보다 붉게 나타났다. 호주 북서쪽 해상에서 발생해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는 열대저기압 ‘릴리(Riley)’도 관측됐다.


한반도 주변에는 차고 건조한 대륙고기압이 확장할 때 따뜻한 해수면을 지나면서 형성된 대류운이 서해상과 동해상에 줄지어 있는 모습도 보인다.


천리안 위성 2A호는 지난해 12월5일 남아메리카 프랑스령 기아나의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 이후 궤도전이(비행체의 궤도 변화를 일으키는 조작이나 궤도변화) 과정을 거쳐 지난해 12월21일 목표정지궤도(고도 3만6000km, 동경 128.2도)에 안착했다. 이 위성은 우리 기술로 개발한 첫 정지궤도 위성이다.


한반도 주변 컬러영상 [사진=기상청 제공]

한반도 주변 컬러영상 [사진=기상청 제공]



천리안 위성 2A호는 천리안 위성 1호에 비해 공간 해상도가 4배 향상된 전 지구 영상을 10분(한반도 2분) 간격으로 산출할 수 있다. 집중호우를 발생시키는 대류운의 발달 여부와 발달 정도도 실시간으로 관측할 수 있다. 특히 태풍의 중심 위치와 이동 경로를 집중 관측할 수 있게 돼 예측도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시공간 해상도, 채널수가 늘어나 구름, 산불, 연기, 화산재 등의 탐지와 분석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천리안 위성 2A호로부터 받은 영상은 오는 7월부터 국내를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사용자에게 실시간으로 서비스할 예정이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천리안 위성 2A호의 고화질 관측영상은 한반도의 위험기상을 조기에 탐지하고 대비 능력을 높이겠다”며 “이를 통해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재해 대비 능력을 범국가적으로 높일 수 있도록 효율적인 운영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