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의환향' 박항서 "올 한해도 국민께 좋은 소식 전하겠다"

최종수정 2019.01.29 09:18 기사입력 2019.01.29 09:18

댓글쓰기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사진=연합뉴스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승환 인턴기자] '항서매직' 베트남 축구대표팀 박항서 감독이 금의환향했다.


29일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박항서 감독은 최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베트남을 8강에 올려놓는 등 베트남 대표팀의 역사를 써 내려가고 있다.


박항서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이후 베트남은 2007년 이후 12년 만에 아시안컵 8강 무대를 밟았다. 이뿐만 아니라 베트남은 지난해 AFC 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거뒀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4위에 랭크,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에서 우승을 거두었다.


귀국한 박항서 감독은 "2019년 시작이 좋다. 3월에 U-23 챔피언십이 있는데, 푹 쉬고 바로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성인 대표팀과 U-23 대표팀 감독을 겸임하는 것에 대해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내에서도 우려하고 있다. 집중과 선택을 해야 한다는 이야기도 나온다"고 했지만 "아직 결정은 나지 않았다. 논의 중이다"고 전했다.


끝으로 박항서 감독은 한국 국민들에게 "작년 한 해 조국인 한국의 국민 여러분께서 격려해주시고 성원해주셔서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뒀다. 올 한해도 최선을 다해 국민께 좋은 소식을 전하겠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박승환 인턴기자 absolu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