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 연휴 '빈집털이' 평소 대비 2배 많다

최종수정 2019.01.29 09:05 기사입력 2019.01.29 09:05

댓글쓰기

설 연휴 이전에는 현금 많은 상점 노리고
빈집 노린 주택 침입, 설 연휴 당일에 많아

설 연휴 '빈집털이' 평소 대비 2배 많다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설 연휴에 빈집을 노리는 침입 범죄가 더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둑들이 설 연휴 이전에는 현금이 많은 상점을, 설 연휴 기간에는 주택을 타겟으로 삼고 있다.


29일 에스원이 설 연휴에 발생한 침입범죄 현황을 분석한 결과 최근 3년간 설 연휴 침입 범죄가 평소보다 2배 가량 늘어나는 것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 연 평균 침입범죄 발생 건수와 설 연휴 기간을 비교해보면 2016년에는 100%, 2017년에는 50%, 2018년에는 53% 증가했다.


특히 설 연휴 일주일 전부터 침입범죄가 증가하기 시작해 설날 당일 최고치를 기록, 이후부터 감소한다. 설 이전에는 명절 준비로 현금 보유가 많은 일반 점포를 노린 침입이 많고 반면, 연휴 기간에는 주택을 대상으로 한 침입이 증가한다.


설 연휴 '빈집털이' 평소 대비 2배 많다


설 연휴 전 일주일 동안 음식점(29%), 일반점포(22%) 등 주로 상점을 대상으로 침입범죄가 발생한다. 도난품목은 대부분 금전등록기 내 현금(89%), 생필품(11%) 등이다. 주 침입 경로는 창문(32%), 보조출입문(32%), 출입문(29%) 등으로 다양하다.


에스원 범죄예방연구소는 "설 연휴 시작 전 상점은 야간에는 점포 내 보관하는 현금을 최소화하고 퇴근 시에는 작은 창문, 보조문까지 꼼꼼하게 잠그는 등 침입에 대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설 연휴 기간에는 음식점(37%), 주택(10%), 학교(10%) 순으로 침입범죄가 발생했다. 주택 침입 건수가 설 연휴 전보다 2배 이상 늘어난다는 점은 여행이나 고향을 찾는 이들이 집을 비우는 시기를 집중적으로 노린 결과로 풀이된다.



주택 침입경로는 설 연휴 이전과 달리 창문(45%), 보조출입문(37%)에 집중됐다. 특히 주택의 경우는 100% 창문으로 침입했는데, 집을 비울 때 상대적으로 창문에 대한 점검이 부족하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설 연휴 '빈집털이' 평소 대비 2배 많다


주택의 경우 특히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저녁 시간대에, 일반 상점 등은 주로심야시간대에 침입 범죄가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스원 범죄예방연구소는 "단독주택은 창문이 많은데 비해 2층 이상일 경우 창문 점검에 소홀하다"며 창문, 보조출입문 점검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에스원은 설 연휴 침입범죄를 예방하기 위한 특별근무에 나선다. 집을 비우기 전 고객이 요청할 경우 보안상 취약한 점을 점검해 주는 사전 안심컨설팅을 진행한다. 고객을 대상으로 휴가 중 순찰결과를 문자메시지로 알려주는 서비스를 안내하는 한편 집을 비울 때 유의해야 할 사항을 SNS와 안내문을 통해 고객들에게 알릴 예정이다. 또한 범죄 발생 빈도가 높은 시간대에 특별 순찰을 강화한다.


권영기 에스원 SE사업부 부사장은 "설 연휴 동안 침입범죄는 증가하지만 에스원이 꾸준히 특별근무를 강화해온 결과 미수, 체포하는 사례도 증가하고 있다"며 "에스원은 고객들이 안심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