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지하철 부정승차 2천건…무임카드 반복 태그 '자동차단'

최종수정 2019.01.07 13:48 기사입력 2019.01.06 15:40

댓글쓰기

경로용 무임카드 빌려 부정승차 빈번…인천교통공사, 역무시스템 개선 및 집중단속

인천지하철 2호선 [사진=연합뉴스]

인천지하철 2호선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앞으로 무임카드 소지자가 인천지하철을 이용할 때 동일한 역에서 카드를 여러번 반복 태그하면 자동 차단하는 등 부정승차에 대한 단속이 강화된다.
인천시는 요금을 내지 않고 지하철을 이용하는 부정승차를 줄이기 위해 역무시스템을 개선한다고 6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정당한 운임을 지불하지 않고 인천지하철 1·2호선을 이용하다 적발된 사례가 2000여건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90%에 해당하는 1800여건이 요금이 할인 또는 면제되는 타인의 교통카드를 사용한 사례였다. 65세 이상 경로용 무임카드를 가족이나 지인에게 빌려줘 사용하도록 했다가 적발된 사례가 대부분이다.
이에 시는 이달 중순부터 이같은 부정승차 방지를 위해 역무 시스템을 개선할 계획이다.

단시간 반복 태그로 본인이 아닌 지인의 몫까지 대신 찍어주는 행위를 막기 위해 동일한 역에서 1시간 이내에 무임카드가 4회 이상 태그될 경우 카드인식을 자동으로 차단한다. 다만 반복태그를 원천 차단하더라도 역무원의 확인을 거친 이용객은 추가로 승하차 할 수 있도록 했다.

지하철 이용이 지나치게 잦은 무임카드 소지 승객의 승하차 기록을 분석해 단속에 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 개발을 완료하고 시범운영을 거쳐 적용할 계획이다.

또 무임카드 소지자에게 교통카드를 타인에게 대여 또는 양도하면 1년 동안 카드 사용과 재발급이 제한되고, 부정승차로 적발될 경우 승차구간의 여객운임과 그 운임의 30배를 부가금으로 내야한다는 안내문을 발송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는 인천지하철 전체 역사에 카드 유형별 램프 색상을 안내하는 배너를 설치해 부정승차 차단 캠페인도 실시한다.

인천시 관계자는 "일부 지하철 부정승차자로 인한 손실은 성실히 요금을 지불하는 대다수 이용시민에게 상대적 박탈감과 경제적 부담을 주는 만큼 부정승차 근절을 위한 계도·단속 활동을 지속해서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