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직자 윤리의식 개선'에 공무원 80% 긍정…일반인은 30%뿐

최종수정 2019.01.06 11:14 기사입력 2019.01.06 11:14

댓글쓰기

정부세종청사

정부세종청사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공직윤리 개선'에 대한 인식 차이가 일반 국민과 공무원 사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행정연구원 세종국가리더십센터 부연구위원 임성근 박사 연구팀은 '공직윤리 국민 체감도 분석 및 개선방안 연구'에서 이같은 결과를 내놨다. 일반인 700명, 현직 공직자 1만8747명, 퇴직 공직자 112명, 전문가 8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과거보다 우리나라 공직자들의 윤리의식이 높아졌는지에 대한 질문에 일반인들은 38.4%만 '그렇다', '매우 그렇다' 등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같은 질문에 현직 공직자는 80.3%, 퇴직 공직자 77.7%, 전문가 76.4%가 긍정적 견해를 밝혔다.

공직자 신뢰도가 예전보다 개선됐는지 묻는 항목에선 일반 국민 20%, 전문가 34.8%, 현직자 50.9%, 퇴직자 51.8%로 모든 집단에서 비교적 낮은 수치가 나왔다.
신뢰도가 개선되지 않는 이유로는 국민 66%가 '공직자들이 공직을 이용해 개인적 이익을 추구하기 때문'이라고 꼽았다. 현직자의 39.9%는 '퇴직자의 전관예우 관행'을 지목했다. 퇴직자 55.5%와 전문가 72.7%는 '특혜 등 민관유착'을 지목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