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늘 오전 하늘 주목…"달이 태양을 삼킨다"

최종수정 2019.01.06 06:00 기사입력 2019.01.06 06:00

댓글쓰기

새해 첫 '우주쇼' 부분일식, 3년 만에 우리나라 전역에서 본다

부분일식 관측사진(2016년 3월)

부분일식 관측사진(2016년 3월)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새해 첫 일요일인 6일 오전에는 하늘을 올려다볼 필요가 있다. 특히 남동쪽 하늘이 탁 트인 곳을 눈여겨봐야 한다. 흔히 볼 수 없는 '우주쇼'가 펼쳐지기 때문이다. 바로 달이 태양을 삼키는 것처럼 보이는 일식이다. 달에 의해 태양 일부가 가려지는 부분일식이지만 2016년 이후 3년 만에 우리나라 전역에서 관측할 수 있는 만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이날의 우주쇼는 서울을 기준으로 오전 8시36분에 막이 오른다. 이때부터 태양의 위쪽이 달에 의해 서서히 가려지기 시작해 9시45분 최대에 이른다. 최대로 가려지는 태양의 면적은 전체의 24.2%다. 이후 달이 태양 앞을 완전히 벗어나는 11시3분 새해 첫 부분일식은 마무리된다.

이번 부분일식은 해가 뜬 직후 시작돼 날씨가 좋다면 우리나라의 모든 지역에서 관측이 가능하다. 아시아 동부, 태평양 북부에서도 볼 수 있다. 다만 부분일식은 개기일식과는 달리 맨눈으로는 보면 안 된다. 태양을 장시간 맨눈으로 보면 눈이 상할 위험이 있다. 태양빛을 줄여주는 필터나 여러 겹의 짙은 색 셀로판지 등의 도구가 필요한 이유다. 필터를 사용하지 않은 쌍안경이나 망원경으로 볼 경우에는 실명할 우려도 있다.

이처럼 태양의 400분의 1 크기에 불과한 달이 태양을 가릴 수 있는 것은 태양이 달보다 400배 멀기 때문이다. 일식은 보통 지구 둘레를 도는 달이 태양과 지구 사이에 정확히 일직선으로 들어오는 음력 1일께 일어난다. 하지만 지구의 공전궤도와 달의 공전궤도가 5도 정도 어긋나 있어 매달 일식이 발생하지는 않는다. 약 6개월에 한 번 씩 지구와 달 두 궤도가 교차하는데 이때 대부분의 일식이 일어난다. 올해는 1월과 7월, 12월 등 모두 세 차례 일식이 일어난다.
7월의 일식은 해의 전부가 가려지는 개기일식이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볼 수 없다. 남태평양, 남아메리카 지역에서만 관측 가능하다. 한반도에서 볼 수 있는 다음 개기일식은 2035년 9월2일이다. 아쉬움은 제헌절인 7월17일 새벽에 진행되는 부분월식으로 달래야 한다. 이 월식은 이날 새벽 5시1분18초 시작되며 월몰 직전까지 볼 수 있다. 서울 기준 달이 지는 시각은 5시23분이다.

12월에는 우리나라의 모든 지역에서 다시 한 번 부분일식을 관측할 수 있다. 26일에는 진행되는 이 일식은 달의 공전 궤도상 지구와의 거리에 의해 해의 전부가 가려지지 않고 테두리가 남아 금반지처럼 보이는 금환일식인데, 우리나라에서는 부분일식으로 보인다. 서울을 기준으로 오후 2시12분부터 시작해 3시15분 최대로 가려지고 4시11분에 종료된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