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낸시랭과 이혼소송’ 왕진진, 유흥업소서 “내가 누군지 보여주겠다” 시비

최종수정 2019.01.04 14:34 기사입력 2019.01.04 13:31

댓글쓰기

왕진진(전준주) 씨.

왕진진(전준주) 씨.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시각미술가 겸 방송인 낸시랭과 이혼소송 중인 왕진진(본명 전준주) 씨가 유흥업소에서 업소 직원과 시비를 벌여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4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전씨는 서울 서초구 잠원동의 한 노래방에서 이용 시간 연장을 두고 업소 관계자와 서로 욕설을 주고받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왕씨는 3일 오전 2시께 유흥업소 이용 시간이 종료되자 “룸 이용 시간을 서비스로 1시간 연장해 달라”고 요구했다. 업소 측이 받아들이지 않자 왕씨는 “내가 어떤 사람인지 보여주겠다. 죽여 버리겠다”며 욕설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소 직원도 왕씨에게 욕설을 내뱉었고, 결국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왕씨는 지구대로 연행됐다.

경찰은 전씨와 다툰 업소 관계자도 모욕 혐의로 입건했으며 조만간 두 사람을 소환해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