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가계부채 7년간 90조원 급증…신용대출 23.6%

최종수정 2019.01.04 11:24 기사입력 2019.01.04 11:24

댓글쓰기

쌀쌀한 가을 날씨를 보인 29일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바라본 남산이 단풍으로 물들어가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쌀쌀한 가을 날씨를 보인 29일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바라본 남산이 단풍으로 물들어가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서울지역 가계부채가 7년간 90조원 증가해 시민들의 가계부채 부담이 가중된 것으로 조사됐다.

4일 서울연구원의 '서울시 가계부채 진단과 정책방향'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지역 가계부채는 예금취급기관 대출 기준으로 2010년 195조원에서 2017년 285조원으로 90조원 증가했다. 이 중 주택 대출은 125조원에서 177조원으로 늘어 증가분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서울연구원은 분석 결과, 서울 가계부채가 1% 증가하면 소득은 0.26% 감소하고 대출금리가 1% 늘면 가계부채는 0.01% 증가한다고 밝혔다.

가계부채 증가에 대한 서울 시민의 부담감도 커진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연구원이 지난해 4∼5월 19세 이상 서울 시민 1000 가구를 대상으로 표본 조사한 결과, 부채 보유 가구의 63.0%는 원금상환과 이자 납부가 부담이 된다고 답했다. 부담이 없다는 응답은 11.3%, 보통은 26.0%였다.

부채 비중을 살펴보면 담보대출이 41.0%로 가장 많고, 신용대출이 23.6%로 뒤를 이었다.

가계부채는 크게 예금취급기관 및 기타 금융회사 대출, 판매 신용으로 구분되지만 한국은행이 지역별 판매신용과 기타 금융사 자료를 제공하지 않아 예금취급기관 대출만 분석했다고 서울연구원은 설명했다.

한편 서울 가구의 2017년 평균 자산은 5억3576만원, 부채는 9764만원으로 나타났다. 전국 평균(자산 3억8164만원, 부채 7022만원)을 웃도는 수치다.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서울시는 상대적으로 부채보다 자산 규모가 커 부채 대응력은 (타 지역보다) 괜찮지만, 한계 가구로 인한 문제는 지속해서 제기될 것"이라며 서울시에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