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월가 족집게' 바이런 빈, 올해 10대 예측보니…"美증시 15% 뛴다"

최종수정 2019.01.04 11:24 기사입력 2019.01.04 11:2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미국 경기 침체 우려가 깊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월가의 족집게'로 불리는 바이런 빈 블랙스톤 부회장이 장밋빛 깜짝 시장 전망을 내놨다. 올해 뉴욕 증시가 15% 상승세를 나타내고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금리 인상 행보가 멈출 것이라는 예측이다. 그는 글로벌 경제 최대 리스크로 손꼽히는 미ㆍ중 무역갈등 역시 상반기 중 합의점을 찾을 것으로 바라봤다.

미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스톤에 따르면 빈 부회장은 3일(현지시간) 이 같은 내용의 '투자자를 놀라게 할 10가지(10 surprises for 2019)' 리포트를 발표했다. 50년 이상 월가에서 투자업무에 종사해온 빈 부회장은 모건스탠리 수석투자전략가로 일하던 1986년부터 매년 초 금융ㆍ산업ㆍ정치 이슈를 중심으로 50% 이상의 확률로 발생할 수 있는 10가지 예측을 공개하고 있다. 빈 부회장은 지난해 초 리포트에서는 제재위협에 몰린 북한의 핵ㆍ미사일 실험 중단 선언, 강달러 추세 등을 예상했던 인물이다.

빈 부회장은 올해 34번째 리포트에서 글로벌 경제가 약세를 나타내며 Fed의 추가 금리인상이 없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뉴욕 증시에서 지난해 6% 하락폭을 나타낸 S&P500지수는 올해 15% 급등할 것으로 내다봤다. 양호한 금리 환경에서 증시가 더 뛸 수 있다는 관측이다. 이는 또 안전자산인 금값이 온스당 1294.80달러(3일 기준)에서 1000달러 아래로 떨어지는 배경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나홀로 호황'을 이어가고 있는 미 경제가 2021년 이전까지 불황을 겪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다.

빈 부회장은 미ㆍ중 무역 갈등에 대해 "중국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우려하고 있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승리'를 원한다"며 "협상에 따라 상반기 중 합의에 도달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날 2.5%선까지 떨어진 10년 만기 미 국채수익률은 올 한 해 3.5%선 바로 아래까지 오르고, 달러화는 전년과 같은 수준이 될 것으로 바라봤다.

유럽 최대 리스크인 브렉시트(Brexitㆍ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역시 현실화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오는 3월 말로 예정된 브렉시트를 앞두고 영국 국민들이 제2국민투표를 통해 EU 잔류로 마음을 바꿀 것이라는 의미다.
그는 신흥시장 역시 낙관적으로 내다봤다. 특히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25% 급등해 2018년의 하락분(24.5%)을 만회하고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취임 후 급등하고 있는 브라질 증시 역시 호조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빈 부회장은 10가지 예측 외에 추가로 북한ㆍ이란 등 지정학적 리스크 확대, 중국의 자유무역 확대선언에 따른 미국의 고립, 유럽의 양적완화 재개 등을 함께 예상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