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양주 흥선대원군묘 인근 '역사공원' 등 조성된다

최종수정 2019.01.04 07:46 기사입력 2019.01.04 07:46

댓글쓰기

남양주 흥선대원군묘 인근 '역사공원' 등 조성된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남양주 흥선대원군 묘역 인근이 역사공원이나 도민 휴식공간으로 조성된다. 흥선대원군 묘는 1978년 10월 경기도 기념물 제48호로 지정된 문화재다.

경기도는 흥선대원군의 5대 장손인 이청 씨가 지난해 12월 남양주시 화도읍 창현리에 위치한 흥선대원군 묘역 2555㎡와 진입로 등 주변부지 12만7380㎡을 합친 전체 12만9935㎡를 도에 기부하고 소유권 이전 등기 절차를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공시지가로 52억원에 이른다.

이청 씨는 경기도에 기부 의사를 전달하면서 "혼란스럽던 구한말 격랑의 시기를 강인한 정신과 굳은 기개로 살다간 흥선 대원군에 대한 역사적 의미와 정신이 새롭게 조명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기부를 결정하게 됐다"며 "묘역이 당시의 역사를 되새겨보는 공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흥선대원군 묘역과 주변 토지를 기부한 흥선대원군 후손을 경기도청으로 초청,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날 감사패는 병석에 있는 이청 씨를 대신해 부인이 받았다.
흥선대원군 5대손 이청 씨

흥선대원군 5대손 이청 씨



이청 씨는 이번 기부 외에도 운현궁 내 유물 8000여점을 2007년 서울역사박물관에 기증했다. 또 지난해 4월에는 충청남도 예산에 있는 남연군묘역 토지도 예산군에 기부한 바 있다.

도 관계자는 "흥선대원군 묘역과 주변 토지는 휴양과 역사, 문화가 함께하는 복합 휴식공간으로서의 잠재력을 갖고 있다"면서 "역사유적 공원화, 힐링 생태 숲 등 조성 등을 통해 도민을 위한 문화 휴양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