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재민씨 회계사 친구 "내일 그가 해온 고민에 대해 답변 드리겠다"

최종수정 2019.01.03 16:42 기사입력 2019.01.03 16:17

댓글쓰기

신재민씨 회계사 친구 "내일 그가 해온 고민에 대해 답변 드리겠다"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3일 극단적 선택을 예고하고 잠적했던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친구인 이총희 회계사가 "신 전 사무관에 대한 소모적인 논쟁을 멈춰달라"고 말했다.

이 회계사는 이날 오전 신 씨로부터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를 받고 경찰에 신고한 당사자이며, 신 씨가 '나는 왜 기획재정부를 그만두었는가'라는 제목으로 작성한 글에 등장하는 '시민단체에서 일하는 회계사 친구'이다.

신 씨와 고려대 동문으로 대학 재학시절 야학에서 2년간 함께 활동한 이 회계사는 4일 기자회견을 갖고 신 씨가 해온 고민에 대해 아는 선에서 모두 답변을 할 예정이다.

현재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추진 중인 이 회계사는 "신 전 사무관은 순수한 마음으로 제보를 했으나 의도와 다른 방향으로 경쟁적인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그가 바라던 구조와 시스템의 문제에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3일 오전 극단적 선택을 예고하고 잠적했던 신재민 전 사무관이 반나절 만인 이날 오후 12시 40분 경찰에 의해 서울 관악구 한 모텔에서 발견됐다.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오전 극단적 선택을 예고하고 잠적했던 신재민 전 사무관이 반나절 만인 이날 오후 12시 40분 경찰에 의해 서울 관악구 한 모텔에서 발견됐다.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 씨는 이날 오전 이 회계사에게 '요즘 일로 힘들다', '행복해라'는 내용의 예약 문자메시지를 보낸 뒤 잠적했으나 이 회계사의 신고로 수색에 나선 경찰에 의해 반나절만인 낮 12시 40분께 관악구 모텔에서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신 전 사무관은 발견 당시에도 극단적 행동을 시도한 상태였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 씨는 앞서 정부의 KT&G 사장교체 시도와 적자국채 발행 압력이 있었다고 주장했고, 이날 오전 "죽음으로라도 제 진심을 인정해주셨으면 좋겠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잠적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