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北김정은 친서 받았다…머지않아 만날 것”(종합)

최종수정 2019.01.03 08:17 기사입력 2019.01.03 07:1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은 사실을 공개했다. 멀지 않은 시점에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전날 김 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긍정적 해석을 내놓은 데 이어 친서까지 공개해 앞으로의 북미협상 향방에 관심이 쏠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 발언에서 “나는 방금 김정은으로부터 훌륭한 편지(great letter)를 받았다”며 테이블 위에서 친서를 꺼내 들어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극히 일부 인사들에게 이 친서를 보여줬다면서 “훌륭한 친서”라고 거듭 말했다.

그가 내보인 종이는 A4 1장짜리로, 3등분으로 접힌 흔적이 있으며 내용은 보이지 않았다. 친서가 전달된 구체적인 시점과 경로는 알려지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 및 김정은과 많은 진전을 이뤄왔다. 우리는 정말로 매우 좋은 관계를 구축했다”며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는 결코 ‘속도’를 말한 적이 없다”며 “봐라, 이런 식으로 80여년 흘러왔고, 우리가 싱가포르에서 회담을 가진 건 6개월 전의 일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아마 또 하나의 회담을 가질 것”이라며 “그가 만나고 싶어하고 나도 만나고 싶다”고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방침을 재확인했다. 또 “나는 김 위원장과 만나기를 고대한다”며 “우리는 너무 머지않은 미래에(in the not-too-distant future) (2차 정상회담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미협상이 평가절하되고 있다는 불만도 나타냈다. 그는 “우리는 아주 좋은 관계를 구축했는데, 그에 대한 인정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 “솔직히 말해서 이 행정부가 출범하지 않고 다른 행정부가 들어섰다면 아시아에서 엄청난 전쟁이 일어났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젯밤 한동안 보지 않던 PBS 방송을 봤다”며 김 위원장의 신년사를 화제로 꺼낸 뒤 “그들(PBS 방송)이 매우 정확하게 다뤘다. 내가 들은 것에 놀랐다. PBS 방송을 더많이 시청해야겠다. 그들이 너무 정확하게 다뤄서 어젯밤에 그 내용을 인용했다”고 설명했다. 대부분의 외신들이 김 위원장의 신년사를 부정적으로 해석한 가운데 PBS는 북한이 핵무기를 만들지도 실험하지도 않은 점에 방점을 찍었다는 사실을 칭찬한 것이다.

이어 “그들(북한)은 정말로 무언가를 하기를 원한다. (문제해결이) 다 끝날 것이라는 뜻이냐고? 그거야 누가 알겠는가”라며 “협상은 협상이다. 결코 알 수 없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북한의 경제적 발전을 원하고있다는 점에 대해 확신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북한은 엄청난 잠재력이 있으며 우리는 그들을 도와줄 것이다. 북한은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이 있다”며 비핵화시 경제적 보상 기조를 다시 내비쳤다.
북미정상회담 기사 모아보기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