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판교 창조경제밸리 2단계 지정…벤처캠퍼스·혁신타운 들어서

최종수정 2016.12.25 11:00 기사입력 2016.12.25 11:00

댓글쓰기

국토부, 도시첨단산업단지 지정·고시
선도 벤처기업의 스타트업 육성·혁신형 기업 입주 공간 구축
300가구 규모 행복주택 건립 추진


판교 창조경제밸리 조감도.

판교 창조경제밸리 조감도.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판교 창조경제밸리 2단계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국토교통부는 26일 판교 창조경제밸리 2단계 예정부지(20만 7000㎡)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고시하고 사업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이번 지정은 작년 6월 정부가 발표한 '판교 창조경제밸리 마스터플랜'의 개발 구상(안)에 따른 후속조치다. 1단계 부지(한국도로공사 이전적지 22만3000㎡)는 지난해 11월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됐다. 현재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부지조성공사와 함께 기업지원허브 등 주요 건축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지정되는 2단계 부지는 선도 벤처 컨소시엄이 스타트업을 직접 육성하는 벤처 공간인 벤처캠퍼스(5만㎡)와 미래 신기술을 보유한 혁신형 기업·연구소를 위한 혁신 공간인 혁신타운(8만㎡)으로 조성된다.

벤처캠퍼스는 건물의 30% 이상을 선도 벤처기업이 스타트업 육성 공간으로 운영하고, 인접한 혁신타운에는 혁신형 기업과 연구소들이 입주할 것으로 기대된다.
단지 중심부에 위치한 벤처캠퍼스의 2층 이하 전면부에는 근생·편의시설 등 공용 공간을 배치해 혁신타운 입주 근로자들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기업활동 지원을 위해 근로자들이 거주할 수 있는 300가구 규모의 행복주택(경기도시공사) 건립이 추진된다. 또 창조경제밸리의 접근성 제고를 위해 서판교 연결도로와 안양~성남 고속도로와의 연결도로 등을 신설하고, 대중교통망 확충을 위한 방안도 추가로 검토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와 LH·경기도시공사는 현재 진행 중인 1단계 부지 조성공사를 내년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2단계 부지는 내년 상반기부터 토지보상에 착수해 2019년까지 조성을 완료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에는 컨퍼런스·업무·상업·문화시설 복합 공간인 아이스퀘어(I-Square) 부지의 사업자 선정을 완료하고 하반기에는 기업에 용지를 공급한다. 내년 8월엔 공공의 창업기업 지원기관이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기업지원허브와 같은 해 12월에는 성장기업에 저렴한 업무공간을 제공하는 기업성장지원센터의 운영을 시작해 기업활동을 본격 지원할 방침이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