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연금, 국내주식 위탁운영 '장기체제'로 전환

최종수정 2016.12.16 20:17 기사입력 2016.12.16 20:17

댓글쓰기

벤치마크 복제율 지표 '폐지'…"운용사, 자율성 높여"

국민연금, 국내주식 위탁운영 '장기체제'로 전환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국민연금공단이 국내주식 위탁펀드 평가 기준을 장기평가 체제로 개선한다.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내 주식 위탁운용 평가 기준 개정안을 16일 발표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위탁펀드 평가 시 단기 성과 항목(1년 수익률)은 제외되고 장기 성과 항목(3년·5년 수익률)에 대한 평가 비중이 각각 50%로 늘어난다. 자산운용사들에게 장기투자를 독려하는 방향으로 전환하는 것이다.

그간 논란이 됐던 벤치마크 복제율 지표는 없앤다. 대신 펀드매니저의 일관된 투자전략 유지 여부를 보여주는 지표인 스타일 전략 등에 관한 질적 평가항목을 도입한다. 이에 따라 위탁운용사들이 자유롭게 유형별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수 있게 됐다
국민연금은 지난 6월 위탁운용사들에게 순수주식형, 장기투자형, 대형주형은 벤치마크지수의 50% 이상, 사회책임투자와 가치주형은 60% 이상, 중소형주형은 20% 이상을 복제(포트폴리오 동일화)하라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해 대형주로의 쏠림현상을 부추겼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아울러 정기평가에 따른 운용사 등급 체계를 현행 S, A, B, C 등 4개에서 가, 나, 다 등 3개로 바꾸고 자금배정 가능 등급을 현행 S와 A(상위 50%)에서 가와 나(상위 75%)로 확대하기로 했다. 더 많은 위탁운용사를 선정하기 위한 조치다. 이 밖에 장기적인 성과가 우수한 운용사에 대해서는 기본보수를 올려주기로 했다.

한편 국민연금은 약 100조원에 달하는 국내주식 운용기금 가운데 11월 말 현재 46조원 정도를 위탁 운용하고 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