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입학취소 됐지만 특혜는 없었다"…'모르쇠' 이대 교수들

최종수정 2016.12.19 23:49 기사입력 2016.12.16 10:33

댓글쓰기

국정조사 특위 4차 청문회, 증인간 진술 엇갈려
교육부 특별감사 결과도 "사실 아니다" 부인


"입학취소 됐지만 특혜는 없었다"…'모르쇠' 이대 교수들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부정입학과 학사관리 특혜 의혹에 대해 청문회에 나온 이화여대 전 총장과 교수들은 시종일관 '모르쇠'였다. 교육부가 이미 지난달 이화여대에 대한 감사를 통해 정씨에 대한 특혜를 확인하고 정씨의 입학취소까지 요구한 상황인데도 이들은 "부당한 지시나 청탁, 대가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15일 국회 '최순실게이트' 국정조사 특위의 4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최경희 전 이대 총장은 "총장으로서 도의적인 책임을 느낀다"면서도 "조직적으로 특혜를 준 일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최 전 총장은 최순실씨를 만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입학 전에는 없었고, 2015년 학교를 잠시 방문해 인사를 했다"고 밝혔다. 당시 최씨가 학점을 잘 주지 않는 교수에게 "교수 같지도 않다"고 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다. 최씨가 학교에 학사 의논을 하러 왔다가 잠시 인사를 한 것이다"고 했다.

남궁곤 전 입학처장도 특혜를 강하게 부인했다. "최 전 총장이 정씨를 뽑으라고 한 게 사실인가"라는 질문에 "사실이 아니다"면서 "정씨의 지원사실을 김경숙 전 체육대학장에게 들었다. (김 전 학장이) 아시안게임 승마 종목을 언급하면서 정윤회씨 딸이라는 얘기를 했다. 정윤회씨 이야기를 하면서 우리 학교에 지원했는지 모르겠다고 넌지시 말했다"고 증언했다.
하지만 김 전 학장은 남궁 전 처장의 진술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김 전 학장은 "(남궁 전 처장의 증언을) 인정할 수 없다. 저런 말씀을 드린 적이 없다"고 강하게 부인하며 "당시 정유라가 누군지 몰랐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다른 교수들에게 지시해 정씨에게 학점 특혜를 줬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성적은) 교수 개인의 권한"이라고만 답했다.

이처럼 이대 측 증인들이 교육부의 특별감사 결과로 드러난 사실마저 강하게 부인하자 교육부도 이들의 주장을 반박했다. 참고인 신분으로 청문회에 나온 김청현 교육부 감사관은 "당시 면접위원들의 진술 등으로 정씨의 입학에 학교 측의 압력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다른 교수들과 학생 등의 조사를 바탕으로 종합적으로 판단해 감사결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