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글 인공지능 메신저 '알로', 초반 반짝 인기 벌써 식어

최종수정 2016.12.19 23:48 기사입력 2016.12.16 08:43

댓글쓰기

출시 일주일만에 500만 다운로드 기록
인공지능 탑재로 메신저 시장 공략하나 했지만
이후 3개월 동안 가입자 500만
이미 페북, 왓츠앱 시장 장악…개인정보 이슈도


구글 인공지능 메신저 '알로', 초반 반짝 인기 벌써 식어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구글이 인공지능(AI) 기술을 결합한 메신저 서비스 '알로'를 야심차게 선보였으나 시장에서의 반응은 그리 좋지 못하다. 구글의 서비스인만큼 초반 주목도는 높았지만 인기가 서서히 식어가고 있다는 분석이다.

15일(현지시간) 정보기술(IT)전문매체 안드로이드어쏘리티에 따르면 알로는 출시 3개월 기준 다운로드 1000만건을 돌파했다. 1000만건 돌파는 일견 의미있는 성과 같지만, 이 중 500만건은 출시 일주일만에 달성한 기록이다. 출시 초반 이후 3개월 동안 가입자 500만명을 확보하는데 그쳤다는 것이다.

알로는 지난 5월 개최된 구글 개발자 회의 I/O에서 공개된 메신저로 지난 9월 정식 출시됐다. 출시 3일 만에 미국 구글 플레이에서 무료 애플리케이션(앱) 1위. 출시 일주일만에 500만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구글 알로는 AI를 탑재한 모바일 메신저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AI 봇' 형태로 탑재해 인공지능 봇과 대화를 할 수도 있다. 사진을 보고 적절한 답변을 추천받는 '자동 답장(smart reply)'기능도 사용할 수 있다.

알로에서는 '@google'이라는 대화명을 가진 구글 AI 봇과도 대화할 수 있다. 근처 영화관에서 상영하는 영화 시간표를 묻거나 알람을 울려달라고 요청하거나 뉴스를 찾아달라고 부탁할 수도 있다. 대화창에서 봇에게 이탈리안 레스토랑을 추천받을 수도 있다.

하지만 이미 메신저 시장이 포화상태에 이르면서 가입자 유치에 실패했다는 지적이다. 구글은 앞서도 구글 토크, 구글 챗, 행아웃 등 다양한 메신저 서비스를 내놨지만, 번번이 페이스북 메신저나 왓츠앱 등에 밀렸다.

페이스북 메신저는 지난 2011년 출시 이후 3년이 지난 2014년 5억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평균적으로 한 달에 1400만 다운로드가 발생했다.

구글은 빅데이터를 확보하는 목적으로 메신저 시장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구글은 주로 플랫폼을 무료로 제공하고 거기서 발생하는 정보를 활용해 광고를 유치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전개했다. 유튜브, 지메일, 구글 검색 등으로 구축된 광범위한 디지털 생태계도 같은 맥락이다. 구글은 여기에서 한 발 더 나아가 메신저를 통해 일상의 대화 영역에 있는 보다 개인적인 정보까지 획득하고 활용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보안 및 사생활 침해 문제도 불거졌다. 알로를 통해 주고받는 메시지가 기본적으로 구글의 서버에 모두 저장되기 때문이다. 구글은 자동답장 기능을 정확하게 제공하고 사용경험 개선을 위한 목적이라고 밝혔지만 사생활이 침해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에드워드 스노든은 트위터를 통해 "오늘날 공짜로 내려 받을 수 있는 것들: 구글 이메일, 구글 지도, 구글 감시"라며 "알로를 사용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