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 대선공약 발굴 속도 낸다

최종수정 2016.12.14 11:53 기사입력 2016.12.14 11:53

댓글쓰기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이 14일 오전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대선공약 발굴 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광주시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이 14일 오전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대선공약 발굴 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광주시


"광주시, 미래비전자문단 대선공약 발굴보고회 개최"
"미래 성장동력 견인할 대형프로젝트 중심 47건 발굴"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광역시는 14일 오전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광주미래비전자문단 대선공약 발굴 보고회를 열고 분과별로 제안된 대형 프로젝트 47건을 보고하고 논의했다.

광주시는 제19대 대선을 지역미래를 선도할 대형프로젝트 가동의 전기로 활용하기 위해 지난 9월27일 산업·경제분야 등 6개 분야 85명으로 ‘광주 미래비전 자문단’을 출범시켜 각 분과별로 발굴회의와 발굴 보고회 20여 차례를 개최하는 등 활발한 공약 발굴 활동을 추진해오고 있다.

특히, 지난 12월9일 대통령 탄핵안이 국회를 통과하는 등 조기 대선이 가시화됨에 따라 대선공약 마련 일정을 서두르고 있다.

이날 윤장현 시장이 직접 주재한 보고회에서는 각 분과회의를 통해 발굴한 대형 국책사업과 파급효과가 큰 지역 간 연계협력사업 등 광주의 미래 먹거리 사업 47건이 보고됐다.
여기에는 자율지능형 스마트 E-시티 조성이나 차세대 기초과학연구 클러스터 조성, 국립초미세먼지 연구소 광주 건립, 광주 신성장 산업밸리 조성 등 앞으로 다가올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한 지역형 미래 먹거리 사업이 다수 포함돼 있다.

분야별로 보고된 대형프로젝트 사업으로는 ▲산업·경제 분야 11건 ▲환경·안전 분야 5건 ▲도시·교통 분야 7건 ▲문화·체육 분야 8건 ▲복지·여성 분야 6건 ▲자치·인권 분야 5건 ▲영 싱크-탱크 T/F팀 5건 등 6개 분야 47개 사업으로 발굴 규모가 총 23조4534억원에 이른다.

구체적으로 발굴된 사업들의 특징을 살펴보면 스마트 DC에너지 타운 조성, 전장부품산업 메카조성, 수소자동차 허브도시 조성 등 광주의 미래 먹거리가 될 신산업 개발 사업(11건 5조8499억원)과 무등산국립공원, 광주호·영산강·황룡강 등 우수한 자연자원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광주비엔날레 등 우수한 문화자원을 활용한 사업(13건 1조7559억원),

최근 고속철 개통 등으로 심리적·시간적 거리가 단축되면서, 지역의 매력적 콘텐츠 발굴과 연계한 사업(7건 14조5532억원)과 사회적 경제·실버 분야의 사업(6건 1900억원), 참여와 소통, 연대와 협력, 나눔과 공유라는 ‘광주정신과 연계하는 사업(5건 4994억원) 등을 들 수 있다.

이날 윤장현 시장은 “후보들이 합리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지역발전의 미래를 갖고 대선 레이스를 펼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세계로 미래로 가는 큰 그림을 그리고 대한민국 발전을 위해 택하지 않을 수 없을 정도의 논리적 근거와 광주다움을 담아 완성시켜 달라”고 말했다.

광주시는 이번 발굴보고회 내용을 도태로 광주전남연구원과 함께 제19대 대선공약 마련을 위한 공동 집필진을 구성해 공약을 완성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대선공약을 수립함에 있어 지역발전 잠재력을 확충하는데 역점을 두고 지역 발전에 파급효과가 큰 사업을 우선 선정해 지역 시민사회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후 내년 1월경에 최종 확정해 각 정당에 광주지역 대선공약으로 제시하고 채택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우리 지역의 먼 미래를 위해 광주에 꼭 필요한 대규모 프로젝트를 적극 발굴해 제19대 대선공약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