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세계면세점, 유니버설발레단과 발레 대중화 MOU 체결

최종수정 2016.12.14 09:59 기사입력 2016.12.14 09:59

댓글쓰기

호두까기 인형 공연 최대 4매까지 15% 할인

서울 광진구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왼쪽부터) 신세계면세점의 김승훈 담당, 손영식 부사장, 유니버설발레단 문훈숙 단장, 노다고우지 상무이사, 오형식 팀장이 예술문화 발전과 발레 대중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서울 광진구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왼쪽부터) 신세계면세점의 김승훈 담당, 손영식 부사장, 유니버설발레단 문훈숙 단장, 노다고우지 상무이사, 오형식 팀장이 예술문화 발전과 발레 대중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신세계면세점이 유니버설발레단과 함께 예술문화 발전과 발레 대중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14일 밝혔다.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신세계면세점 손영식 부사장, 김승훈 마케팅 담당, 유니버설발레단 문훈숙 단장 등 양 사의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신세계면세점은 유니버설발레단의 발레 공연 콘텐츠를 면세점 고객들에게 제공함으로써 발레 장르 대중화에 기여하고 외국인 관광객에게 한국 발레의 위상을 높이는 문화 마케팅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신세계면세점과 유니버설발레단은 멤버십 할인, 사은품 제공 등 다양한 마케팅과 프로모션을 공동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신세계면세점 회원에게는 오는 31일까지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진행되는 호두까기 인형 공연이 최대 4매까지 15% 할인 제공된다. 발레 공연을 보러 온 관람객들이 공연 티켓 부스에서 발권 시 신세계면세점 쿠폰북이 동봉돼 공연 관람 뒤 쇼핑도 즐길 수 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