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청원, 비박계 겨냥 “차가 고장 났다고 버리고 자전거 탄 것”

최종수정 2016.12.19 23:33 기사입력 2016.12.14 10:41

댓글쓰기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사진=아시아경제 DB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피혜림 인턴기자] "배신의 정치는 보수정당에서 더 이상 있어서는 안 되며 어려운 때에 남을 죽이고 내가 살려 하는 사람은 오래 못 간다".

1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진행된 새누리당 친박계 모임 '혁신과 통합 보수연합' 출범식에서 서청원 전 최고위원은 "고장 난 자동차는 혁신적으로 수리해서 운전수를 바꾸고 달리면 된다"며 비박계에 대해 "차가 고장 났다고 해서 버리고 자전거를 탄 것"이라는 비유로 비난했다.

이날 서 전 최고위원은 "내년 4월 퇴진, 6월 대선을 당론으로 결정됐는데 하루 이틀 있다가 다 당론에 찬성했던 사람들이, 몇 사람에 의해 당장 탄핵하는 데 앞장서서 이런 사태가 왔다"며 "이해할 수가 없다"고 탄핵에 찬성한 비박계 의원들을 겨냥했다.

또 박 대통령에 대해 "사람은 누구나 실수가 있는 것"이라며 "우리가 모시던 대통령에 대해 야당보다 더 앞장서 침을 뱉고 이러는 것은 안 된다"고 말했다.
비박계가 지목한 '친박 8적'에 대해선 "최순실의 남자로 찍힌 사람들이 욕심이 있는 줄 아느냐"며 "대한민국의 혁신과 통합, 보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그 때까지 저도 지킬 것이고, 최순실의 남자도 지킬 것"이라고 밝혀 친박계와 비박계 간 갈등이 심화될 수 있음을 내비쳤다.

한편 이날 '혁신과 통합 보수연합'은 창립선언문을 통해 "위기 앞에 국민과 당을 분열시키는 배신의 정치, 분열의 정치를 타파하고 새누리당의 변화와 혁신을 통해 당원이 주인이 되는 재창당 수준의 완전히 새로운 보수정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피혜림 인턴기자 pihyer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