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조4천억 고양 'K-컬처밸리' 감사원 감사받나?

최종수정 2018.08.14 18:17 기사입력 2016.12.11 10:45

댓글쓰기

경기도의회 본회의장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 '최순실'의 측근인 차은택씨와 청와대의 개입 의혹이 일고 있는 'K-컬처밸리'가 감사원 감사를 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경기도의회 'K-컬처밸리 특혜의혹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는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이 연루된 것으로 알려진 K-컬처밸리 사업에 대해 감사원 감사를 청구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K-컬처밸리는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일원 한류월드 내 30만2153㎡ 부지에 1조4000억원을 들여 테마파크(23만7401㎡), 상업시설(4만1724㎡), 융복합공연장ㆍ호텔(2만3028㎡)을 2018년 말까지 조성하는 사업이다.

K-컬처밸리 특위 박용수(민주당ㆍ파주2) 위원장은 "도는 K-컬처밸리 테마파크 부지를 1% 최저 대부율로 CJ측에 제공하기 위해 외국인투자기업 구성 방안을 제안하는 등 명백히 특혜를 줬다"며 "이 과정에 공문서 하나 작성하지 않는 등 업무를 소홀히 했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특히 "싱가포르 투자사인 방사완브라더스의 경우 설립된 지 1년에 불과한 회사인데다 출자 경위도 의문투성이였지만 경기도는 누구도 대표자를 만나거나 신용조회를 한 사실이 없다"며 "도의 직무유기에 대해 감사원 감사를 통해 책임을 물을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K-컬처밸리 특위는 감사원 감사 청구가 포함된 조사결과보고서를 작성, 16일 도의회 본회의에 상정할 계획이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