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이진무 KFC 대표 돌연 교체…수익성 악화로 '경질'

최종수정 2016.12.06 09:19 기사입력 2016.12.06 09:12

댓글쓰기

취임 1년만에 교체…이달 1일부로 이제훈 새 대표이사로 변경
KFC영업이익 115억원서 지난해 11억원으로 10분의 1토막
'헐값 매각논란'까지 나오고 있어 사실상 '경질'에 무게



단독[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이진무 KFC코리아 대표이사가 취임한 지 1년 만에 돌연 교체됐다. 최근 KFC의 영업이익이 크게 하락한 데다 기업 인수합병(M&A) 시장에서 '헐값 매각설'까지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한 '경질'로 파악된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KFC는 지난 1일자로 신임 대표이사로 이제훈씨를 선임했다. 이진무 전 대표는 지난달 말 전격 교체 통보를 받고 사임했다.

KFC 관계자는 "신임 대표이사 교체는 갑자기 이뤄진 일이라 내부에서도 몰랐던 사실"이라고 말했다.

취임한지 불과 1년만의 이 전 대표 교체에 대해 업계에서는 수익성 악화에 따른 경질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시장에서는 대주주인 홍콩계 사모투자펀드 운용사 CVC캐피털파트너스가 KFC를 매물로 내놓았지만, 인수후보를 찾지 못해 당초 인수했던 금액보다 낮은 가격에 매각할 것이라고 관측하고 있다. 본사는 매각설을 부인하고 있지만 KFC의 악화되는 수익성은 이러한 매각설에 힘을 보태는 분위기다.
KFC는 2014년 CVC캐피털파트너스에 1000억원에 인수된 이후 2013년 115억원이었던 영업이익이 68억원으로 절반 가까이 줄었다. 지난해에는 11억원으로 2년새 10분의 1토막이 났다. 지난 7월 18년만에 처음으로 제품가를 최대 18% 인하한 것도 수익성 회복을 위한 극약처방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그러나 올해 영업이익도 지난해와 크게 다르지 않을 전망이다.

사모펀드는 철저하게 수익 창출을 목표로 해 기업을 사들여 가치를 높인 뒤 되파는 '바이아웃(buy out)펀드'로 분류된다. 기업 재매각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기 때문에 인수된 기업은 또 다시 인수합병 시장에 매물로 등장할 수밖에 없는 구조다. 이에 따라 통상 사모펀드에 매각됐던 업체들은 3~5년 내에 재매각된다.

CVC캐피털파트너스도 당초 수익성을 기대하고 두산그룹으로부터 인수했지만, 갈수록 수익성이 떨어지자 인수금액보다 낮은 가격에라도 매각할 거란 전망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취임 1년밖에 되지 않은 이 대표가 급하게 교체된 것도 이러한 배경과 무관치 않다는 게 업계 설명이다.

KFC 관계자는 "새로 부임한 이 대표의 이력 등에 대해서는 현재 내부에서 확인 중"이라며 "조만간 공식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