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것이 알고 싶다' 표적된 박 대통령, 무사히 방송될 수 있을까?

최종수정 2016.12.19 18:20 기사입력 2016.11.19 10:42

댓글쓰기

그것이 알고 싶다. 사진=배정훈 트위터 캡쳐

그것이 알고 싶다. 사진=배정훈 트위터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가 박근혜 대통령의 비밀을 풀지 주목된다.

19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대통령의 시크릿' 편이 90분 분량으로 방송된다. 세월호 참사 당시 무려 7시간 동안 행적이 묘연했던 박 대통령의 이야기를 추적한다.
제작진은 "그 동안 공개되지 않은 박근혜 대통령의 비밀을 밝히고, 비선실세 국정 농단 파문과 세월호 7시간 사이의 숨겨진 진실을 추적했다"라고 "방송 전까지 또 무슨 일이 생길지 알 수 없다"고 긴장감을 드러냈다.

한편 18일 배정훈 PD는 자신의 트위터에 "그들의 시인 혹은 자백에 관한 뉴스는, 결코 양심에 기대, 진실을 고백하는 의미가 아닐거다. 악행에 협조했을 때도, 그 악행을 수사하는 이들에게 협조하는 지금도, 결국 권력에 아양거려, 살아남기 위한 욕망일거다. 그렇게 기득권으로 살아남기 위한 그런"이라는 글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