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전남도지사, 공공비축미 매입 현장 살펴

최종수정 2016.11.18 13:30 기사입력 2016.11.18 13:30

댓글쓰기

이낙연 전남지사가 18일 오전 공공비축미 매입현장인 영암군 서호면 성재리를 방문, 전동평 영암군수(왼쪽 두 번째)로부터 수발아 벼 매입 현황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전남도

이낙연 전남지사가 18일 오전 공공비축미 매입현장인 영암군 서호면 성재리를 방문, 전동평 영암군수(왼쪽 두 번째)로부터 수발아 벼 매입 현황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전남도


"기후변화 대비 재해보험 가입·생산비 절감 노력 등 당부"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이낙연 전라남도지사는 18일 영암 서호, 나주 다시의 공공미축미 매입 현장을 방문해 출하 농업인들의 의견에 귀 기울이고, 생산비 절감 노력 등을 당부했다.

공공비축미(시장격리곡 포함) 매입은 지난 9월부터 시작해 연말까지 100일간 이뤄진다. 11월 17일 현재까지 전남지역 매입 실적은 계획 대비 31%가 진행됐다.

올해 전남지역 공공비축미 매입량은 총 16만 5천t(정곡)으로 전국(65만 9천t)의 25% 규모다. 특히 수확기 이상 기온 등으로 수발아 피해가 발생한 벼를 전량 매입해 주도록 농식품부에 건의한 결과가 반영돼 피해 벼 전량을 잠정등외 A?B등급으로 매입한다.

이 지사는 공공비축미 매입 현장에서 “쌀 농가의 소득 유지를 위해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고 있으나 흡족하지 않으리라 생각된다”며 “농업인들께서도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재해보험에 가입하고, 생산비 절감 등에 지속적으로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전라남도는 올해 가뭄과 수발아에 이어 수확기 쌀값 하락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벼 재배 농가의 소득 보전을 위해 570억 원의 벼 경영안정대책비를 지원한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