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발작]아이폰 조립공장 미국으로 이전되나

최종수정 2016.12.19 20:51 기사입력 2016.11.18 11: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애플이 아이폰 생산라인 일부를 미국으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공약으로 내건 제조업 부흥 정책과 맞물린 행보로 해석되고 있다.

18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대만 홍하이 정밀공업이 미국에서 아이폰을 생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 6월에도 홍하이에 아이폰의 미국 생산이 가능한지 여부를 타진했다. 당시 트럼프 당선자가 선거 운동을 하며 중국 등지에서 위탁생산하는 애플을 강하게 비판한 것과 관련 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다만 홍하이는 공장 이전 등 비용 문제를 두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서 아이폰을 생산하게 되면 제조비용이 두 배 정도로 급증할 것으로 업계는 추산하고 있다. 최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아이폰 부품을 모두 미국으로 가져온 뒤 미국에서 조립하면 기기 한 대당 생산 비용이 30∼40달러가 더 들 것으로 추산했다.

투자은행 드렉셀 해밀턴의 브라이언 화이트 애널리스트는 "아이폰 생산 거점을 미국으로 옮기는 것은 비현실적"이라며 "현재 아시아시장에서 고용하고 있는 숙련공을 미국에서 같은 비용으로 구하는 것은 어렵다"고 진단했다. 그는 "가격 경쟁력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는 휴대폰 시장에서 소비자들이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하고 아이폰을 살 여지는 없다"고 덧붙였다.

트럼프가 주창한 미국 제조업 부흥에 이번 애플의 결정이 전혀 부합되지 않는다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아이폰이 단순 조립되는 아시아지역 공장의 역할을 대신하는 것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 애플은 한국산 휴대폰용 메모리 반도체 칩, 일본산 디스플레이를 구매해 인건비가 상대적으로 싼 중국에서 조립하고 있다.
한편 홍하이와 함께 아이폰을 생산하는 중국 페가트론은 애플의 생산 거점 이전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