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등 수도권, 올 가을 첫 한파주의보 발령

최종수정 2016.11.07 19:54 기사입력 2016.11.07 19: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서울을 비롯한 인천과 경기 북부에 올 가을 들어 처음으로 한파주의보가 발령됐다.

기상청은 8일 오전 3시를 기해 서울을 비롯해 인천광역시(옹진군 제외), 경기 군포시ㆍ가평군ㆍ광명시ㆍ남양주시ㆍ구리시ㆍ안양시ㆍ파주시ㆍ의정부시ㆍ양주시ㆍ고양시ㆍ포천시ㆍ 연천군ㆍ동두천시ㆍ김포시ㆍ부천시ㆍ시흥시ㆍ과천시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된다고 7일 밝혔다.
한파주의보는 10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하강하면서 3도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전망될 때,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각각 발효된다.

7일 서울 최저기온은 11.8℃ 파주는 10.4℃를 기록했다. 내일인 8일 아침 서울은 2℃, 파주 -1℃ 등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모레인 9일은 서울 아침 기온이 -2℃ 철원 -7℃가 예상되고, 한파특보가 내륙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추위는 9일까지 기온이 내려갔다가 10일 점차 오르기 시작해 11일인 금요일부터 평년 수준을 회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