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찬민 용인시장 "인덕원~수원 복선전철 흥덕역 설치해야"

최종수정 2016.11.07 15:44 기사입력 2016.11.07 15:44

댓글쓰기

정찬민 용인시장

정찬민 용인시장

[아시아경제(용인)=이영규 기자] 정찬민 용인시장이 '인덕원∼수원' 복선전철 구간의 흥덕역 설치를 정부에 건의했다.

용인시는 정 시장이 최근 일부 보도를 통해 정부가 예산 문제 등으로 흥덕역 설치를 하지 않는 쪽으로 방향을 잡고 있는데 대해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에 흥덕역 존치 건의서를 제출했다고 7일 밝혔다.
정 시장은 서한문에서 "인덕원∼수원 복선전철이 2014년 11월 기획재정부의 타당성 재조사 시 흥덕지구를 경유하기로 한 동탄1호선 미추진을 전제로 통과됐다"며 "국토교통부의 당초 기본계획안에 포함된 흥덕역은 반드시 설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흥덕지구의 경우 주변에 IT밸리, U타워 등 대규모 업무시설과 전국 최대 규모의 자동차 매매단지인 남서울 오토허브가 입지해 있는 등 교통수요가 많은데도 불구하고 불구 서울, 수원 등과 연결되는 광역교통여건이 열악해 인덕원∼수원 복선전철과 같은 광역철도망의 확충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정 시장은 "흥덕역 존치를 위해 국토교통부ㆍ지역 국회의원ㆍ관련기관들의 다각적인 협력은 물론 요구가 반영되지 않을 경우 주민들과 함께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인덕원과 동탄을 연결하는 39㎞ 구간의 인덕원∼수원 복선전철은 지난해 10월 북수원ㆍ호계ㆍ흥덕ㆍ능동역 등 4개 역을 설치하는 것으로 국토교통부 기본계획안에 반영됐으나 최근 흥덕역이 빠지는 쪽으로 검토되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