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조희연 등 18명 "누리과정 국회가 해결해야"

최종수정 2016.11.07 15:49 기사입력 2016.11.07 15:40

댓글쓰기

수도권 자치단체장·교육감·의장 공동 기자회견

박원순·조희연 등 18명 "누리과정 국회가 해결해야"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등 현직 국회의원과 시장·군수, 구청장, 시·도의원 등 18명이 누리과정 예산은 국가가 해결해야 한다면서 국회가 나서 문제를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안에 누리과정 정상화와 지방재정의 근본적 확충을 위한 법률안들을 국회가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며 "지방교육과 보육예산 확대 방안을 국회 차원에서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교육감협의회가 주관한 이날 기자회견문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양준욱 서울시의회 의장, 정기열 경기도의회 의장, 조희연 서울교육감, 이재정 경기교육감 등 18명이 '공동대표'로 이름을 올렸다.

현장에 참석한 공동대표들은 "누리과정이 중앙정부가 직접 해결해야 하는 국가의 사무임을 명확히 하고 국가의 균형발전을 위해 지방정부의 재정을 지방소득세, 지방소비세 등을 직접재원으로 하는 방식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성장 없는 재원으로 지방자치는 고사하고 매년 확대되는 복지지출을 감당하기에도 벅차다"며 "지방을 살리고 민생을 돌볼 재원이 늘 부족할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또 "정부가 국민에게 약속한 누리과정도 지방정부에 떠넘겨 혼란이 고스란히 국민에게 전해지고 있다"면서 "누리과정 문제를 국가가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동대표들은 기자회견 직후에는 각 정당의 원내대표를 방문해 입장문을 전달하고 국회 차원의 조속한 문제 해결을 간곡히 당부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