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현권 "현명관 마사회장, 정유라 관련해 국회서 위증…고발하겠다"

최종수정 2016.11.07 11:45 기사입력 2016.11.07 11: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지난달 국정감사에서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와 관련해 현명관 한국마사회장이 '위증을 했다'면서 고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현 회장은 지난달 13일 농림해양축산식품위원회 국정감사 종합감사에서 "(마사회가) '대한승마협회 중장기 로드맵'에 참여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전혀 안 그렇다"고 답변했다. 이외에도 박재홍 감독의 파견명령에 대해서도 "정 씨를 위해 마사회에서 승마감독을 파견했다는 것은 천만의 말씀"이라고 말했다. '독일에서 훈련 받고 있는 국가대표는 정 씨 밖에 없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현 회장은 "그건 모르겠다. 승마협회에서 준비단장으로 보내 달라 해서 보내준 것 뿐"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와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입수한 '대한승마협회 중장기 로드맵' 박 감동 녹취록 등을 통해 현 회장이 위증한 사실을 찾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2일 입수한 자료의 문서정보를 조회하면 초기 작성자가 마사회(KRA)로 명시되어 있다"며 "이 파일이 마사회에서 생성돼 한국승마협회에 전달될 가능성이 높다"고 소개했다. 이어 "문건 작성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던 마사회 관계자 증언에 따르면 승마협회가 승마 유망주를 선발해 독일로 전지훈련을 보낸다는 내용의 로드맵 초안은 지난해 여름 마사회 산하 승마진흥원이 먼저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소개했다.
이 외에도 김 의원은 박 감독의 녹취록 가운데 "최순실 측으로부터 현 회장이 파견에 동의했다는 말을 들었다"는 부분도 소개했다. 현 회장이 사전에 알고 있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라는 것이다.

김 의원은 이와 관련해 "국감에서 현 회장의 발언은 위증으로 밝혀짐에 따라 국회에서 증언·감정 등에 따라 위증죄로 현 회장을 고발할 것을 밝힌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