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쌍용차, 동호회 160여명 초청 평택공장 견학

최종수정 2016.11.07 09:54 기사입력 2016.11.07 09:54

댓글쓰기

코란도 C와 티볼리 브랜드 생산공정 방문…임직원과의 대화, 회사 및 공장 현황 교육 등 소통

쌍용차는 지난 5일 티볼리 동호회 회원 80여 명을 초청해 주력 모델인 코란도 C와 티볼리 브랜드 모델이 생산되는 차체 및 조립 공정을 견학을 진행했다. 견학을 마친 티볼리 동호회 참가 회원들이 회사 본관 앞에서 파이팅포즈를 취하고 있다.

쌍용차는 지난 5일 티볼리 동호회 회원 80여 명을 초청해 주력 모델인 코란도 C와 티볼리 브랜드 모델이 생산되는 차체 및 조립 공정을 견학을 진행했다. 견학을 마친 티볼리 동호회 참가 회원들이 회사 본관 앞에서 파이팅포즈를 취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쌍용자동차는 동호회 회원들을 평택공장에 초청해 공장견학을 실시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5일 열린 행사에는 티볼리 동호회 회원 80여 명이 참석했으며 주력 모델인 코란도 C와 티볼리 브랜드 모델이 생산되는 차체와 조립 공정을 견학했다. 차량이 제작되는 과정을 직접 살펴봄으로써 자동차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한편 평소 궁금했던 내용에 대해 회사와 소통의 기회를 가졌다.
쌍용차는 지난달 15일에도 렉스턴 W 동호회 80여 명을 공장으로 초청해 견학을 실시했다.

쌍용차는 라인 투어 전에 차량이 만들어지는 과정에 대해 알기 쉬운 교육과 더불어 회사 현황에 대한 브리핑을 실시했다. 또한 견학을 마치고 쌍용차 임직원들과 오찬을 겸한 대화의 시간을 진행했으며 기념촬영 및 기념품 증정이 이어졌다.

쌍용차는 동호회 대상 공장 견학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등 폭넓고 다양한 동호회 활성화 방안을 실행해 나가고 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