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상뜯어보기]빌려입는 옷·가방, 패션 스트리밍을 아세요?

최종수정 2016.10.24 16:55 기사입력 2016.10.24 10:37

댓글쓰기

SK플래닛 '프로젝트 앤'…한달 8만원 여성패션 대여

박스에 담겨 배송된 프로젝트 앤 제품

박스에 담겨 배송된 프로젝트 앤 제품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갑작스레 기온이 떨어진 지난 9일 저녁. 다음날 새벽 출근길 찬바람을 막아줄 외투가 필요했다. 올해 초 이사하면서 짐을 줄일 요량으로 '낡은 옷'을 모두 버리면서 옷장은 비어버린 상황. 퍼뜩 국내 최초 '패션 스트리밍' 서비스가 떠올랐다.
SK플래닛이 지난달 출시한 '프로젝트 앤'은 패션 대여 어플리케이션(앱)이다. 멜론과 지니 등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가 음악을 빌려 듣는 것처럼 옷과 가방도 소유가 아닌 대여가 가능하다. 스마트폰으로 앱을 다운로드받아 접속하니, 아우터(외투)와 드레스(원피스), 톱(상의), 버틈(하의), 백(가방) 등의 카테고리 분류됐다. 패션 아이템을 찬찬히 살펴보면서 놀란 것은 가격. 한 달에 8만원의 이용료만 내면 4회까지 의류 교환이 가능한 것 치곤 소매가격이 만만치 않은 디자이너 옷들로 구성됐다. 브랜드 스토리가 마련된 해당 브랜드와 디자이너 정보도 알 수 있었다.

가을을 대표하는 패션아이템 '트렌치 코트(콜라보터리 와이드 커프스 클래식 트렌치, 소매가 27만8000원)'를 주문했다. 회원가입과 결제 절차를 거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마음에 쏙 드는 물건을 고르기 위한 노력에 비교할 바가 아니었다. 주문 후 반나절도 안돼 상품이 배송됐다는 문자를 받았고, 이튿 날 퇴근 후에는 상품을 가슴에 품었다. 옷은 얇은 종이로 싸여 커다란 박스에 담겨 배송됐다. 선물을 받은 것마냥 설레였다. 포장을 풀고 한번 더 놀랐다. 실물을 보지 않고 주문한 만큼 원단과 사이즈가 예상을 빗나갔지만, 착용감은 대만족이었다. 무엇보다 구매한 것이 아닌 만큼 마음에 들지 않으면 교환하면 그만이지 않은가.
[신상뜯어보기]빌려입는 옷·가방, 패션 스트리밍을 아세요?

반송도 간편했다. 일주일이 지난 뒤 초가을 날씨가 돌아왔고, 서너번 입은 탓에 세탁도 필요할 즈음 다른 옷을 주문하면 이용한 아이템은 자동 반송이 이뤄졌다. 사용한 옷은 처음 배송된 상자에 담아 경비실에 맡겨놓으면 새로 주문한 옷이 배송될 때 가져가는 방식이다. 배송 상자와 동봉된 반품 스티커를 잘 챙겨놔야 한다. 두 번째 아이템인 둥근 목소매가 앙증맞은 블라우스(프리어리, 소매가 44만5000원) 도 예상보다 훨씬 넉넉한 사이즈. 레깅스와 함께 입으니 원피스도 가능해 활용도는 컸다.

아쉬운 점은 한달 이용료를 내고 한가지 아이템을 빌려 입은 뒤 4회까지 교환하기 때문에 매주 주문해야 한다. 세탁소를 직접 가는 수고보다 덜하지만 번거로울 수 있다. 1만원을 추가하면 아이템 한 개를 더 대여할 수 있지만, 최대 세 개만 가능해 옷장을 완전 대체하기는 어렵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