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호타이어 엑스타팀, '2016 CJ슈퍼레이스' 우승

최종수정 2016.10.24 09:44 기사입력 2016.10.24 09:44

댓글쓰기

올해 시즌 챔피언인 정의철 선수(가운데)와 이데 유지 선수(가운데 좌측 뒤편), 김진표 감독(가운데 우측 뒤편)을 비롯한 엑스타 레이싱팀.

올해 시즌 챔피언인 정의철 선수(가운데)와 이데 유지 선수(가운데 좌측 뒤편), 김진표 감독(가운데 우측 뒤편)을 비롯한 엑스타 레이싱팀.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금호타이어 엑스타 레이싱팀이 '2016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에서 팀 우승을 차지했다. 같은팀 정의철 선수 역시 시즌 챔피언에 오르며 통합 우승의 쾌거를 이뤘다.

엑스타 레이싱팀은 2014년에 창단해 가수 겸 방송인으로 유명한 김진표 감독, 일본 출신의 전 F1 드라이버인 이데 유지 선수, 모터스포츠의 차세대 에이스 정의철 선수 등이 포진됐다.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는 올해 한중일 3개국 서킷을 넘나들며 총 8전으로 치러졌으며 그중 SK ZIC6000 클래스는 국내 경주차량 가운데 가장 빠른 속도와 파워를 가진 아시아 유일의 스톡카 경주 대회다. 경주 차량들은 8기통 엔진을 장착했으며 직선구간에서 최고 시속 300km/h를 넘나든다. 올해 SK ZIC6000 클래스 경기에서는 금호타이어를 장착한 차량이 총 8차전 중 6회나 우승을 차지했으며 이중 2차전, 4차전, 5차전 및 최종전에서는 1~3위를 모두 석권했다.

올해부터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SK ZIC6000 클래스 대회는 예선부터 본선까지 같은 타이어를 장착해야 했기 때문에 예선포함 총 주행거리가 지난해 대비 대폭 증가함에 따라 금호타이어는 레이싱 타이어의 성능이 대회 끝까지 안정적으로 발휘될 수 있도록 개발을 추진했다.

고강성 재료 사용을 통해 경량화 구조를 구축하는 한편 빠른 기록을 위해 그립성이 높은 신규 재료를 적용했다. 그 결과 작년 대비 최고 기록을 단축하면서도 내구력까지 향상된 타이어를 개발할 수 있었고 올해 경기 결과가 이를 입증했다.
주경태 금호타이어 마케팅담당 상무는 "엑스타 레이싱팀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우승이라는 뛰어난 성적을 거둬 매우 기쁘고 이것이 모터스포츠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금호타이어는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글로벌 톱 기업들과 기술력을 겨루는 레이싱 타이어의 명가이자 글로벌 타이어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