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자 격투기 선수 송가연 “어려운 처지 알고 주신 수천만원 받아”

최종수정 2016.10.14 16:35 기사입력 2016.10.14 16:35

댓글쓰기

송가연, 사진=아시아경제 DB

송가연,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정인철 인턴기자] 격투기 선수 송가연(22)이 모 격투기 전문매체 대표로부터 수천만원의 돈을 제공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13일 오후 서울 중앙지법에서 열린 송가연 선수와 소속사 수박이엔엠이 연루된 공판에서 소속사가 증거물로 제시한 금융입출금내역에 한 언론사 대표가 지속적으로 송가연 선수에게 입금한 내역이 찍혀 있었다.

한 매체에 따르면 송가연 선수의 금융입출금내역에는 지난해 12월10일 1100만원을 시작으로 올해 6월까지 지속적으로 수천만원이 입금됐다.

이에 대해 송가연 선수는 “제가 어려운 처지에 놓인 것을 알고 선의로 주신 돈”이라며 "이런 게 문제가 될 것이라고는 생각지 못했다고"고 말했다.

현재 송가연 선수와 소속사 수박이엔엠은 계약 해지와 관련해 소송 중이다.
한편 송가연 선수는 지난 2014년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에 출연해 예능인으로서의 면모를 뽐낸 바 있다.

정인철 인턴기자 junginch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