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대우, 전세계 영업 임직원 모여 '2016 Global Staff 회의' 개최

최종수정 2016.10.14 11:00 기사입력 2016.10.14 11:00

댓글쓰기

회사 비전과 전략 공유 및 해외 조직별신 사업 발굴 방안 논의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포스코대우(사장 김영상)는 10일부터 14일까지 5일간, 인천 송도에서 ‘2016 글로벌 스태프 회의’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전세계 50여개국 우수 임직원 50여명이 참석해 회사의 비전과 전략을 공유하고, 해외 조직별 신사업 발굴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포스코대우의 글로벌 스태프는 전세계 100여개의 네트워크를 가진 포스코대우의 해외 법인?지사에서 근무하는 해외 현지 직원들이다. 해당 지역에 대한 우수한 식견과 사업 통찰력을 지니고 있어 포스코대우의 글로벌 비즈니스 첨병으로 불린다.

회의 첫째 날인 10일은 김영상 사장이 직접 나서 회사 중장기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회의에 참석한 글로벌 스태프들과 회사의 장기 비전을 공유하고, 본사 직원과의 그룹토론을 펼쳤다. 각국의 문화 차이 극복 방안 및 해외 임직원과 해외 주재원간의 시너지 창출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하기 위한 시간을 가졌다. 둘째 날은 포스코대우의 새로운 먹거리를 찾기 위해, 각 지역별 신규사업 발굴 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논의했다.

12~13일에는 포스코그룹 일원으로서 소속감을 강화시키고, 한국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포스코 포항제철소와 서울 주요 지역을 견학했다. 행사 마지막 날인 14일에는 국내 주요 거래선 및 유관 부서와의 만남을 통해 국내외 조직간 화합을 도모했다.

김영상 사장은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고 회사의 전략 사업을 집중 육성해 우리 회사가 한 단계 더 도약해 나갈 수 있도록 모두가 각 지역에서 한 마음 한 뜻을 모아주시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포스코대우는 지난 5월부터 멕시코를 시작으로 아시아, 중동, 유럽 등 전세계 6개 지역에서 2016 지역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