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민주 "軍, 방위산업 비리·폭력적 군대문화·정예강군 거듭나야"

최종수정 2016.10.01 11:00 기사입력 2016.10.01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더불어민주당은 1일 국군의날의 의의를 되새기는 한편 우리 군의 보다 나은 군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더민주는 '안보에 여야가 없다'면서도 '북 대치 상황을 국방 기득권 유지 수단으로 활용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윤관석 더민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제68주년 국군의날을 맞아 "생일을 축하한다"고 서면브리핑을 통해 축하의 뜻을 전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국군의 날은 6.26 전쟁 때 인천상륙작전으로 전세를 뒤집은 우리 군이 38선을 돌파하고 북진한 날을 기념하여 1956년부터 오늘에 이르렀다"고 소개한 뒤 "1948년 창건된 우리 군은 한국전쟁에서 국토를 수호하고 경제성장에 걸맞은 군사력 증강으로, 현재 세계 11위(Global Firepower, GFP 조사) 의 선진 군대로 성장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 군은) 해 등 재난이 발생하면 최전선에서 복구에 앞장섰고, 국제분쟁지역에서는 유엔 평화유지군과 다국적군의 일원으로 치안 유지와 의료지원은 물론 해적소탕까지 한국의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하며 자랑스럽게 활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국군의날을 축하만 하기에는 당면한 안보 상황이 너무나 엄중하고 해결해야 할 국방과제가 산적해 있다"면서 "분단과 한국전쟁을 겪으며 남과 북의 대치는 심화되고 북한의 미사일과 핵 능력이 강화될수록 안보 위기도 고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방위산업 비리는 국가 재정뿐만 아니라 국가 안보를 해치는 치명적 범죄행위임에도 근절되지 않고 있고, 젊은 장병들을 죽음으로 내모는 총기 사고와 폭력적 군대 문화도 여전하다"고 지적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튼튼한 국방력과 국가 안보는 모든 국민의 바람"이라며 "위기에 처한 한반도 평화와 민생을 해결하는 것이 진정한 국가 안보"라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윤 수석대변인은 "지금 대한민국은 심각한 인구절벽에 처해있다"면서 "징병자원이 30% 줄어드는 초유 사태가 벌어짐에도 대책은 미진하다. 국방개혁을 통해 진정한 ‘선진화된 정예 강국’으로 거듭나 국토방위와 국민안전에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